티스토리 뷰



1.

문갑도야, 나는 네가 새처럼 날개가 있으면 좋겠다.

자취방 창문에 너의 풍경이 문득 날아오면 좋겠다.

바람의 소리와 사람들의 이야기를 싣고오면 좋겠다.

살랑살랑, 속닥속닥





2.

문갑도야, 문송섬 할머니를 아니?

너와 성도 같고 너처럼 이름에 섬이 들어가있어.

문갑도에 때부터 사신 분이래.

섬을 떠나던날 선착장에서

잘가라고 인사를 해주셨지.

이름을 작게 말하셔서 이름이 문송섬이신지는

다시 물어봐야 것도 같아.

네가 마을 이장님께 여쭤보고 편지해주렴.





3.

문갑도야, 망구할매는 계시니?

수천년 이야기를 간직한 전설의 망구할매말이야.

다음에 가면 망구할매 무릎팍에 누워

밤하늘 총총 별을 보고 싶구나.

수많은 이야기 별똥별처럼 가슴팍에 떨어졌으면.

좋겠다.



4.

문갑도야, ‘이라는 단어를 아니?

덕적도랑 타는 중인 아니야?

파도가 밀려왔다갔다 하는 것처럼

수시로 마음이 밀려갔다 밀려왔다하지 않니?  

그냥 궁금해서.




5.

문갑도야, 너는 아직 출간되지 않은 시집 같아.

펼쳐보면

개의 언어가아닌

하늘과 바람과 별과 시가 들어있겠지




섬청년탐사대 2기의 2차 문갑도 방문때 따라갔다. 관매도와 또 다른 매력의 문갑도.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 프로필사진 가을바람 파란하늘과 바다가 썸타다 하나되어 뽀송한 흰구름을 나아 갈매기도 춤추나보다....
    가을바람속 문갑도의 얼굴은 어떠할까?
    스쳐가는 갈~바람에 물어볼까, 섬청년 탐사대의 아름다운
    영혼에게 물어볼까? 문갑도의 민얼굴이 늘 파란 하늘과
    짙부른 바다처럼 늘 거기에 그처럼 있기를 바라면서...
    2016.10.04 00:21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