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직딩의 지하철 출퇴근은 시지프의 신화와 서로 통하는 면이 있을지도 모른다.

출근하는 모습을 생각하다 문득 시지프가 생각났다.

바위를 정상까지 밀어올리면, 바위가 굴러떨어지는 패턴이 무한 반복된다.

시지프는 죄값을 치루고, 직딩은 왔다리갔다리 출퇴근을 한 대가로 월급을 받는다.

직딩에게는 하나의 일이 끝나면 또 다른 일이 산더미처럼 쏟아진다.

그 일은 시지프가 밀어올렸던 큰 바위만할듯.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