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이야기캐는광부 스토리텔링연구소

불안과 불안정 본문

청춘 에세이/직딩라이프

불안과 불안정

이야기캐는광부 2017.04.26 23:18



불안과 불안정 사이에서

위태롭고 우울한 표정으로

지하철을 기다리는 그림자

면도를 하고 로션을 발라도 까끌까끌한 현실

봄은 꽃잎을 죄다 뱉어내기 시작하고

담배 한 대 피우지 않는 가슴은

가끔씩 터지려고 해 바늘에 찔린 풍선처럼

빵~빵야~빵야~빵야

꽃망울 대신 욕망으로 

목젖에 매달려 그네를 타는 언어들

모르게 쑹 입술밖으로 내 던지는 가시들

살아간다는 것이 이따금 그럴테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청춘 에세이 > 직딩라이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똥구멍이 악기처럼 느껴질 때, 뿌직 뿍뿍  (0) 2017.05.25
버스멈춤벨  (2) 2017.05.25
불안과 불안정  (0) 2017.04.26
가끔 나사못  (0) 2017.04.23
월급이 영면하셨습니다  (0) 2017.04.16
사람의 뒷모습에 배터리 잔량 표시가 있다면  (1) 2017.04.07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