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가슴이 탁 트인다. 아직도 스위스 리기산에서 내려다 본 루체른 호수의 풍경이 아른거린다.


산들의 여왕이라 불리는 '리기산'은 1871년 유럽 최초로 산악열차가 개통되어 현재까지 운행되고 있다. 이곳은 여름엔 하이킹족, 겨울엔 스키족들이 몰려드는 스포츠 휴양지이다. 146년의 역사를 자랑하는 스위스 산악열차(VRB)를 타고 리기산에 올랐다. 종착역인 리기 쿨름에 내리자 동화속 나라가 눈앞에 펼쳐진다.


역에 내려 조금만 더 올라가면 리기산의 정상이다. 해발 1797m. 손에 금방이라도 잡힐 것 같은 흰 구름이 동동 떠나니고, 저 멀리 루체른 호수와 환상적인 마을 풍경이 눈을 사로잡는다. 마음같아서는 리키 쿨름역 바로 옆에 있는 호텔(1816년 개업)에 몇일간 머물고 싶은 심정. 눈길이 닿는 곳마다 그야말로 자연이 빚어놓은 작품이다.


벌러덩 드러누워 멍하니 하늘을 바라봐도 몸과 마음이 치유될 것 같은 기분. 추억의 앨범을 꺼내본다.


































다음 메인에 떴네요.^^ 정말 오랜만입니다. 감사합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