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스위스 호수마을 몽트뢰. 레만호 동쪽 연안에 있는 고급 휴양지다. 유럽인들도 가장 살고싶어하는 곳이란다.


찰리채플린은 20여년간 이곳 몽트뢰 레만호 일대에 머물렀고, 그룹 QUEEN의 프레드 머큐리는 몽트뢰를 제2의 고향으로 여겼다고 한다. 몽트뢰 마르쉐광장에 가면 프레드머큐리의 사후 5주년을 기념해 제작한 동상이 있다. 생전에 마이크를 쥐고 열창하던 그의 모습만큼이나 역동적인 형상의 동상이다. 


또 어니스트 헤밍웨이는 종군기자를 그만두고 몽트뢰에 머물면서 소설을 썼단다. 내가 느끼기에도 레만호를 바라보면 흰 종이에 글이 술술 써질 것 같다. 몽트뢰는 세계적인 재즈페스티벌이 열릴만큼 음악의 고장이기도 하다. 산타나, 스팅 등 몽트뢰를 다녀간 음악스타들이 많다.


몽트뢰 입구에 있는 시옹성은 이탈리아에서 알프스를 넘어오는 상인들에게 통행세를 징수하고 도로를 차단하고자 세워졌다. 이곳의 지하감옥은 수천년전 모습을 그대로 간직하고 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