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시집을 살 땐 일단 제목을 훑어본다. 그냥 느낌이 가는 제목이 쓰인 시집을 고른다. 어떻게 보면 충동구매다. 최승자 시인의 첫번째 시집<이 시대의 사랑>을 집 근처 서점에서 샀다. 사람도 기가 센 사람이 있는데, 작가의 시도 참 세다. 삶과 죽음의 경계, 아주 얇은 실선 위에 피어있는 한송이 검은 꽃과 같은 이미지다.


어느 여인의 종말


어느 빛 밝은 아침

잠심 독신자 아파트 방에

한 여자의 시체가 누워 있다.


식은 몸뚱어리부터

한때 뜨거웠던 숨결

한때 빛났던 꿈결이

꾸륵꾸륵 새어나오고

세상을 향한 영원한 부끄러움,

그녀의 맨발 한 짝이

이불 밖으로 미안한 듯 빠져나와 있다.

산발한 머리카락으로부터

희푸른 희푸른 연기가

자욱이 피어오르고

일찌기 절망의 골수분자였던

그녀의 뇌 세포가 방바닥에

흥건하게 쏟아져 나와

구더기처럼 꾸물거린다.



가을의 끝


자 이제는 놓아 버리자

우리의 메마른 신경을.

바람 저물고

풀꽃 눈을 감듯.


지난 여름 수액처럼 솟던 꿈

아직 남아도는 푸른 피와 함께

땅 속으로 땅 속으로

오래 전에 죽은 용암의 중심으로

부끄러움 더러움 모두 데리고

터지지 않는 그 울음 속

한 점 무늬로 사라져야겠네.



내 청춘의 영원한


이것이 아닌 다른 것을 갖고 싶다.

여기가 아닌 다른 곳으로 가고 싶다.

괴로움

외로움

그리움

내 청춘의 영원한 트라이앵글.




마음의 뒷쪽에선 비가 내리고

그 앞에는 반짝반짝 웃는 나의 얼굴

에나멜처럼 반짝이는

저 단단한 슬픔의 이빨.


어머니 북이나 쳤으면요.

내 마음의 얇은 함석 지붕을 두드리는

산란한 빗줄기보다 더 세게 더 크게,

내가 밥빌어 먹고 사는 사무실의

낮은 회색 지붕이 뚫어져라 뚫어져라,

그래서 햇살이 칼날처럼

이 회색의 급소를 찌르도록

어머니 북이나 실컷 쳐 봤으면요.



외로움의 폭력


요즈음의 꿈은 예감으로 젖어 있다.

무서운 원색의 화면,

그 배경에 내리는 비

그 배후에 내리는 피.

죽음으로도 끌 수 없는

고독의 핏물은 흘러내려

언제나 내 골수 사이에서 출렁인다.


물러서라!

나의 외로움은 장전되어 있다.

하하, 그러나 필경은 아무도

오지 않을 길목에서

녹슨 내 외로움의 총구는

끝끝내 나의 뇌리를 겨누고 있다.



최승자 시인

출생 : 1952, 충청남도 연기

학력 :고려대학교 독어독문학 학사

데뷔 : 1979 ' 시대의 사랑'

수상 :

2017 27 편운문학상 시부문 

2010 18 대산문학상 

2010 5 지리산문학상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