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청춘 에세이/직딩라이프

라면 한 그릇

이야기캐는광부 2018.02.10 15:48

늦은 밤 집 근처

할머니가 꾸려가는 떡볶이집에서
라면 한그릇 시켰다
잘 익은 계란 흐트러진 모습 보며
뜨거운 라면 등줄기를
목구멍으로 넘기는데
가슴속에 뭐가 있길래
이렇게 넘기기 힘든 것일까
구불구불 길다란 길을
삼키는 것 같아
별다를 것 없는 내 앞에 놓인,
그 별다를 것 없는 길을 삼키는 것 같아
그게 맛있다는게
너무 슬펐다

내 앞에 놓인 그 라면 한 그릇

목구멍으로 뜨겁게 밀어넣는

수십줄기 길

'청춘 에세이 > 직딩라이프' 카테고리의 다른 글

회사의 명품이 되느냐, 부품이 되느냐  (0) 2018.02.13
라면 한 그릇  (0) 2018.02.10
SNS 겨울들판에서  (0) 2017.12.21
직딩에게 PS4란  (0) 2017.11.30
자세의 반복  (0) 2017.10.24
윗몸일으키기와 반짝반짝 작은 별  (0) 2017.10.18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