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책리뷰

2018 독서노트(43)청춘의 독서, 맹자의 말



아~아무것도 하기싫은 일요일. 침대에 벌러덩 누워 유시민의 <청춘의 독서>를 읽었다. 맹자의 말. 유시민이 리영희를 '사상의 은사;로 표현하며 스스로를 되돌아본 글귀. 이 둘이 가슴에 팍 박힐 줄이야. 

내가 남을 사랑해도 남이 나를 가까이하지 않으면 인자한 마음이 넉넉했는지 되돌아보고, 내가 남을 다스려도 다스려지지 않으면 지식과 지혜가 부족하지 않았는지 반성해볼 것이며, 예로 사람을 대해도 나에게 답례를 하지 않으면 공경하는 마음이 충분했는지 살펴보아야 한다. 어떤 일을 하고도 성과를 얻지 못하면 자기 자신에게서 그 원인을 찾아야한다. 자신이 바르다면 온 천하 사람이 다 내게로 귀의할 것이다.
-책 133쪽, 맹자 <이루 상>4-

지식인은 무엇으로 사는가. 리영희 선생은 말한다. 진실, 진리, 끝없는 성찰, 그리고 인식과 삶을 일치시키려는 신념과 지조. 진리를 위해 고난을 감수하는 용기. 지식인은 이런 것들과 더불어 산다. 선생의 글을 다시 읽으니 선생이 내게 묻는다.
너는 지식인이냐. 너는 무엇으로 사느냐. 너는 권력과 자본의 유혹앞에서 얼마나 떳떳한 사람이었느냐. 관료화한 정당과 정부안에서 국회의원·장관으로 일하는 동안 비판적 지성을 상실했던 적은 없었느냐. 성찰을 게을리하면서 주어진 환경을 핑계 삼아 진실을 감추거나 외면하지 않았느냐. 너는 언제나 너의 인식을 바르게 하고, 그 인식을 실천과 결부시키려고 최선을  다했느냐.
부끄럽다. 당당하게 대답할 수가 없다. '사상의 은사' 앞에 서는 것이 정녕 이토록 두려운 일인가.
-책 49쪽~50쪽-


아..나는 책리뷰를 너무 대충 쓰는 게 아닌가. 어쩌랴. 그냥 대충 쓰련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