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10월 31일 정읍 내장산으로 나들이를 떠났다.
내 조카가 단풍잎을 들고 천진난만한 웃음을 짓고 있다. 저 단풍잎은 이 아이의 손에 들린 채 다시 한번 붉게 물들었다.

단풍잎이 예쁜 까닭은, 해마다 그 잎을 바라봐주는 사람들이 있기 때문이 아닐까하는 생각이 들었다.
저작자 표시 비영리 동일 조건 변경 허락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