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어린아이 크기만한 프렌치까페를 만난 상상속 할아버지.
그만 지팡이를 꽂고 말았다.
지팡이를 빨대로 쓰시다니...
노년의 유혹.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