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학시절이야기&노하우/아르바이트리뷰

통닭배달 아르바이트하고 느낀 점



후라이드치킨



통닭배달 아르바이트에 대한 기억을 더듬어 봅니다. 일한 장소는 부모님 통닭가게였지요.


부모님 통닭가게에서 일했으니 아르바이트라고 하기도 좀 뭐하네요. 하하. 그렇지만 부모님에게 있어 저는 그야말로 무보수로 써먹을 수 있는 자식이자 아르바이트생이었습니다. ^^;사실 알바를 쓰지 않아도 되는 자그마한 가게입니다. 그래도 혹시나 아버지께서 일때문에 어디 멀리 가시거나 주말같은 경우엔 어김없이 가게를 나갔습니다. 비상시 투입 알바생이었죠. 띄엄띄엄 했지만 횟수로 따지면 적어도 1년 이상은 연속으로 일을 한 셈입니다.


주문전화가 걸려오면, 어머니는 뜨거운 기름에 기본 양념이 된 닭 한마리를 집어 넣습니다. 다 튀겨지려면 한 15분에서 20분 가량 걸립니다. 그 시간동안 알바생(?)인 제가 할 일은 다음이었죠.



1. 야채에 케첩 뿌리고 싸 놓기

2. 흰 '무', 젓가락, '맛소금(?)' 싸 놓기

3. 치킨 들어갈 치킨상자 펼쳐 놓기

4. 혹시 모르니 손님께 드릴 거스름돈 챙겨놓기

5. 통닭 다 튀겨갈 때쯤. 시원한 콜라 꺼내서 한 봉지에 다 싸놓기


5분도 안되서 후다닥 끝나는 일입니다.

그러고는 잠시 의자에 앉아 텔레비젼을 봅니다.


그러다 '띠~'소리가 울려퍼집니다.

통닭이 다 튀겨졌다는 기계의 신호지요.

어머니께서 재빠르게 통닭을 싸주시면, 아버지 차를 타고 배달하러 떠납니다.


제 고향 정읍은 그리 큰 도시가 아니기때문에 배달할 지역을 외우는 데 큰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1. 배달업무의 기본은 주변 주소와 지리 외우기

2. 통닭배달을 할 때 가장 중요한 점은 역시나 속도.


통닭이 식지 않게 최대한 빠르게 배달해 드려야했죠.



페라리



혹시라도 어머니와 의사소통이 잘 안되어 주소를 잘 못 찾아간 날에는 여러모로 피해가 큽니다.

시간이 지연되고 통닭도 다 식어버려서, 그럴 땐 크게 두 가지 위험이 도사리고 있지요.


1. 손님의 항의 전화가 온다.

2. 그러다 결국 손님이 끊길 수 있다.


저희쪽 잘못이기에 손님에게 할 말이 없습니다. 그럴 때는 이 방법밖에 없습니다.


진심으로 손님께 사과하기


그 이후의 것들은 오로지 손님의 몫입니다. 사람마다 달라서 어떤 손님은 그냥 넘어가시지만 어떤 손님은 그야말로 과한 요구를 하시기도 합니다. 그래도 저희쪽 잘 못이니 무조건 사과를 드려야 하죠.


어쨌든 늦지 않게 손님의 집에 도착하면 초인종을 누릅니다.

우렁차게 외치죠.


"통닭 배달왔습니다. 투영통닭입니다."


문을 여시면 바로 인사 들어갑니다.


"안녕하세요. 통닭시키셨죠? 000원입니다."


계산을 해주시면 또 마무리가 중요합니다.


"거스름돈 여기있습니다. 맛있게 드세요~~!!! (혹은 감사합니다.) 안녕히 계세요."


통닭배달을 하면서 느낀 것은 크게 세 가지입니다.



배달자세



1. 손님을 향해 웃으며 인사를 드릴 때가 서로에게 있어 가장 기분좋은 순간이다. 역시 알바생의 기본은 친절한 미소.


2.배달 일을 할 때는 정신 바짝 차려야 한다. 젓가락, 무, 야채 등을 모르고 빼먹으면 왔다갔다 두 번 일을 해야하기 때문.


3. 밝은 인사성과 미소 그리고 정신 줄 잘 잡기. 적어도 이 세가지만 알바생에게 장착되어 있으면 알바가 쉬워진다. 일 배우는 것은 실수하면서 배우는 것이고, 또 시간이 흐르면 다 습득한다.


비록 가게일을 도운 것이지만 여러 가지 인생경험을 하게 해준 소중한 알바(?)였습니다.





오랜만에 다음메인에 떴네요. 감사합니다.^^



부모님 통닭가게 '투영통닭 ' 063-531-9173 입니다.

이 곳 아들이라 홍보 살짝쿵 합니다잉~!^^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전라북도 정읍시 연지동 | 투영통닭
도움말 Daum 지도
  • 우리 동네 배달 하는 분은 중국집 아저씨만 웃는 얼굴이고 다른 분들은 모자를 눌러 써서 얼굴이 보이지도 않아요.^^

  • 앞으로 알바하시는 분들이 오면
    저도 더 친절하게 대해야겠어요.

  • 부러워 2012.06.27 16: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 알바 구하고 싶어요...ㅋㅋㅋ 아버님은 복받으신듯...

    이렇듯 성실하시니 모든일이 잘 풀리실듯...

    그러저나 배달 하는 차가 멋있군요...ㅋㅋㅋ

    • ㅋㅋㅋ통닭가게 아들인 제가 복받았지요
      덕분에 학창시절 닭은 많이 먹었습니다.
      제가 성실하기보다는
      부모님께는 뺀질거리는 아들이었어요.^^;

  • 사주카페 2012.06.27 17: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녕하세요. 블로그 글 잘 읽고 59번째 추천드리고 갑니다.
    사주는 한 번 보고 싶지만 시간이 안되고 금전적으로 어려우신 서민 분들을 위한
    사주카페 소개해 드립니다. 언제든지 방문을 환영합니다.
    다음 검색 창에 "연다원" 또는 "연다원 사주카페"를 검색하시면 방문하실 수 있습니다.

  • 워니러브 2012.06.27 2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6살난 아이가 꼭 돈을 내거나 카드를 내려고하거든요.다른분들은 바쁘시니까 빨리 돈 받고가려고하시는데 꼭 한 치킨집에서는 아이가 돈을 내려고해서 제가 뺏어서 내려고하면 아이한테 "주세요~"해주시고 카드를 내는날엔 "너가 싸인해줄래?"하고 싸인도 하게해주세요.아이들이 이거 정말 해보고싶어하거든요.그런데 부모입장에선 어른보다 느리고 해서 배달하시는분 방해될까봐 하지말라고하는데 꼭 그분은 아이를 많이 배려해주시더라고요.그래서인지 저희 아이 치킨은 꼭 거기서 시켜달라고해요^^배달하시는분이 그분 한분이 아니라 다른분이 오시면 그런거 못하는걸 알면서도 꼭 거기서 시켜달라고하더라고요.치킨맛은 거기서 거긴데 오실때 조금이라도 기분좋게 배달해주시는분께 계속 시키게되는거같아요^^

    • '통닭배달상'이라는 게 있다면 그분께 드려야 할 것 같아요. ^^
      배달원의 좋은 자세때문에 통닭을 더 시켜먹게 된다는 이야기가 가슴에 와닿습니다. 통닭가게를 하시는 분들에게 깊은 울림을 주시는 댓글입니다. 소중한 이야기 들려주셔서 감솨합니다.ㅎㅎ
      '손님을 향한 배려'에 대해 다시 한번 생각하게 되었습니다.

  • 수고하시는거 알지만...
    빙초산에 절여 나오는 사각무는 안먹고 버립니다.
    (제 주변에 지인들은 다 버리죠)

    • 사각무를 쓰는 곳들이 많더라구요 ㅜ
      저희 가게는 오마니께서 직접 담그신답니다.
      커다란 통에 무 썰어서 넣고 담그시더라구요.
      들려주셔서 감솨합니다.^^

  • 정말 아무리 맛있는 치킨이라도 배달원이 별로면 맛도 떨어지는 것같습니다.

    고객과의 접점이 배달원으로부터 일어나므로, 배달원이 무척 중요한 것같아요.^^

  • 빵빵 2012.06.28 05: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저희 집에서 배달해보았는데요, 정말 인사성이 중요한 것 같습니다. 주위의 장사하시는 분들보면
    인사를 잘하시더라구요. 인사 잘하고 사람들에게 싹싹하게 하는 것 하나만으로도 그 사람 이미지가 확 달라지는 것
    같습니다. 저도 장사 도우면서 그것을 제일 크게 배웠어요

  • 인사를 어떻게 하느냐가 인상에 정말 큰 영향을 미치는것 같아요!

  • 서비스업은 누가 뭐래도 친절이 최고인 듯해요. :-) 안하무인 주인들을 보면 정말 가게에 다신 가고 싶지 않아요.
    그나저나 부모님 통닭집에선 아직 배달에도 샐러드가 나가나 봐요. 요즘 다른 곳은 잘 주지 않던데... 제가 좋아해서요. ㅋ

    • 맞습니다ㅎㅎ친절이 최고죠.^^
      요새는 보통 야채샐러드를 안넣어 주는군요.
      드레싱 샐러드를 많이 주는 것 같습니다.
      저희 부모님가게는 야채샐러드를 줍니다.ㅎㅎ

  • 어묵대왕 2012.07.17 1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직도 피자 30분 제도가 남아있는 곳이 여럿 있더군여..
    늦었다고 돈 안주려는 인간들 간혹 있던데...그런 인간들 만나면
    돈 안받는 대신 피자 얼굴에 던져버리고 싶더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