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다음 글은 어찌어찌하다가 수능을 세 번 보았던 내 청춘의 이야기다. 성공담이라기보다는 실패담 혹은 에피소드에 가깝다.




2003년 여름 자퇴를 하고, 그해 11월 다시 수능시험장을 찾았다.

꼭 1년만이었다. 여름부터 수능시험날짜까지 뭐했는지 모를 정도로 시간이 빨리 지나갔다.

공부를 한 것인지, 안 한것인지 머릿속이 긴가민가했다. 


전날 밤에는 문자가 여러 통 날라왔다.

그렇게 쥐 죽은 듯이 있었는데 내가 수능을 또 본다는 건 어떻게 알았는지...


"띵동,,띵동.,,,띵동"

"화팅해라..임마"

"홧팅!"

"아자아자!.."





범인은 친구들한테 말 안한다고 하던 그 친구인가..

그래도 고마웠다.


첫번째 수능시험 전날과 달리 잠이 잘 왔다.

처음 수능을 봤을 때는 무척 긴장되었지만, 두번째 수능을 보니 별로 긴장되지 않았다.

어머니는 나를 한 번 꼭 안아주셨고, 아침일찍 시험장에 도착했다.


1년 전에는 화이팅하시라고 외쳐주는 후배들이 있었는데, 이 날은 없었다. 다행이었다.ㅋㅋ

조용히 교문으로 들어갔다.

좀 쓸쓸했다. 풍경은 변한 게 없었다. 플랭카드를 정성껏 준비해 와 응원해주는 학생들이 있는가하면, 자식이 들어가는 모습을 보려고 온 어머니들도 많이 계셨다.


수험번호를 확인하고 교실에 들어간 순간,,,,,아무도 나를 아는 사람이 없을 거라 생각한 순간.


"형"

"??"

"저,,,00에요. 형 수능 작년에 보지 않았어요?"

"^^;;오랜만이다"

"잘보세요~"

"그려..너도.."







몇 분 후,



"형.."

"??ㅋㅋ오랜만이네..시험 잘 봐라"

"형도요 ㅜ,ㅜ"



이날의 심정도 똑같았다.



'투명인간이 되고 싶다....조용히 시험만 보고 나오고 싶은데'



이 날도 어김없이 찍기 신공이 발휘되었고,

어떻게 봤는지조차 기억이 안날 정도로 시간이 흘러갔다.



드디어 시험이 끝났다. 후련할 줄 알았는데 마음은 천근만근이었다.


교문을 나서자 아버지께서 기다리고 계셨다.

눈물이 핑 돌았지만 애써 웃었다.

내 심리 상태는 다음과 같았기에.





그래도 수능성적이 나올 때까지 몇 일간의 여유가 있었다.

그 이후에는 대파국이 기다리고 있었지만....




계속...






댓글
  • 프로필사진 BlogIcon 드래곤 다음이야기를 기대해 볼까요
    좋은 하루되세요 ^^
    2012.11.16 07:42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야기캐는광부 넵 감사합니다.^^
    좋은 하루되세요~!
    2012.11.16 16:35 신고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3.04.10 09:26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야기캐는광부 너무 늦게 댓글을 달아 죄송합니다.ㅡㅜ
    제가 직장을 얻어 적응하느라 블로그를 돌보지 못했습니다.
    댓글남겨주신 분의 마음은 아마도 제가 자퇴했을때 저희 어머니의 마음과 비슷하지 않을까 생각해봅니다.

    님의 댓글을 보고 지난 시간 저희 부모님의 마음을 되돌아보게 되었습니다.ㅜㅜ,ㅜ

    대학교 자퇴는 다른 대안이나 확고한 목표가 서 있지 않는 이상 무모한 선택일 수 있습니다. 과나 적성이 안맞아서 자퇴하고자 했던 마음이 옜날의 저와 비슷하네요. 자제분이 자퇴를 결심했다면 빨리 결단을 내려서 다음 단계를 위한 준비에 매진하는 것이 좋지않을까 생각해봅니다.

    저도 정답은 잘 모르지만, 자퇴이후에 무엇을 하고 싶은 것인지 확실히 자녀에게 물어보는 게 좋을 것 같습니다. 본인이 확고한 목표가 서 있지 않다면 다시 방황하게 될지도 모릅니다.

    자제분이 확고한 목표가 없더라도 자녀분 나름대로 엄청난 고민속에서 시간을 보내고 있을 것 같습니다. 20대 초반에 어떤 확실한 목표를 가지고 살아가는 게 쉽지는 않으니까요. 오히려 많은 가능성을 열어두고 후회없는 결정을 해야 나중을 위해서 좋은 것 같습니다.

    저역시 비슷한 경험을 했지만 참 어려운 문제네요.ㅜㅜ
    저의 댓글이 큰 도움은 되지 못하겠지만 부모님의 걱정하는 마음이 가득느껴져서 이렇게 긴 댓글을 남겨드립니다.
    부디 좋은 결과 있었으면 좋겠네요.ㅜ
    2013.04.20 14:51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