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학시절이야기&노하우/수능의추억

대입재수이야기(12) - 재수시절과 故 김광석의 말들 그리고 청춘




다음 글은 어찌어찌하다가 수능을 세 번 보았던 내 청춘의 이야기다. 성공담이라기보다는 실패담 혹은 에피소드에 가깝다.




재수, 삼수 시절에 故 김광석의 노래가 어디선가 흘러 나오면 꽤 쓸쓸하고 우울했던 기억이 난다. 노래가사는 둘째치고 그 노래의 분위기가 무척 우울했기 때문이다. 공부하다말고 멍하니 그의 노래를 들은 적도 많았다. 어렸을 때라 그 노래가사의 의미들은 전부 깨닫지 못했지만 이상하게 마음이 끌렸다.


재수할 때나 삼수할 때의 시간은 10대 때의 거창했던 꿈과 20대의 도전 둘 중 어느 사이에도 끼지 못해 어정쩡한 시간들이었다. '꿈'이라는 달달한 껌에서는 단물이 쪽쪽 빠지고 있었고, '20대는 뭐든지 도전할 수 있다'는 데 재수, 삼수가 과연 '도전'에 속하는 것인지도 의심스러웠다. 당시 '재수와 삼수의 과정은 더 나은 삶을 위한 도전이야'라고 애써 위로했던 날도 있었다. 


사실 재수와 삼수의 시간이 꿈을 이루고 도전하기위한 나날이었다고 말하기에는 부끄럽다. 당시엔 그저 '좋은 대학에 가자'는 목표가 다였으니깐 . 지금은 재수와 삼수의 시간이 좀 나은 삶을 위한 과정었다고는 말할 수 있다. 그 이후의 삶이라는 것이 엄청 나아지거나 하지는 않았지만 조금은 나은 쪽으로 변화했으니 말이다. 그래도 재수와 삼수시절을 보내느니 고등학교때 공부 열심히 해서 제 때에 좋은 대학을 가는 것이 훨씬 낫지 않았을까. 크크크.


지금까지 12편에 걸쳐 대입재수 에피소드를 써봤다. 오랜 기억을 더듬으려니 엉성하기 짝이 없다. 별로 생각하고싶지 않는 시간들이지만, 그 시간들을 빼면 내 스무살은 공중분해되어버리기에 기억의 끝을 붙잡고 써내려갔다.  뭘 했는지도 모르고 훌쩍 지나갔던 그 순간들이 아쉬우면서도, '청춘이란 그런 것인가'하고 고개를 갸우뚱 거려본다.

'[지식채널e] 여백의 가수 김광석 편'을 소개하며 글을 마치련다. 김광석씨의 콘서트 내용중 일부를 발췌하여 엮은 영상인데, 그의 말들중에 와닿는 부분이 참 많았다. 그의 말을 찬찬히 들여다 보고 있으니10대를 거쳐 20대의 숱한 시간들이 떠올랐다. 그 중 재수와 삼수시절의 모습이 유난히 아른거렸고, 나의 청춘이나 타인의 청춘이나 비슷비슷할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위로가 되기도 하면서 동시에 서글펐다.





<위 영상에 나오는 故 김광석의 말들을 한 데 붙여 놓은 것>


누구나 스스로의 나이에 대한 무게는 

스스로 감당해내면서 지냅니다.

10대때에는 거울처럼 지내지요.

자꾸 비추어 보고 흉내내고

선생님 부모님 그리 친구들

그러다 20대때쯤 되면

뭔가 스스로를 찾기 위해 좌충우돌 부대끼면서

그러고 지냅니다.

가능성도 있고 나름대로

주관적이든 일반적이든 객관적이든

나름대로 기대도 있고

그렇게들 지내지요.

자신감은 있어서 일은 막 벌이는데

마무리를 못해서 다치기도 하고

아픔도 간직하게 되고

그럽니다.

그래도 자존심은 있어서

유리처럼 지내지요.

자극이 오면

튕겨내 버리던가

스스로 깨어지던가

그러면서

그 아픔같은 것들이 자꾸 생겨나고

또 비슷한 일들이 일어나면

더 아프기 싫어서 조금씩 비켜나가죠.

피해가고.

일정부분 포기하고

일정부분 인정하고

그러면서 지내다보면

나이에 ㄴ자 붙습니다.

서른이지요.

뭐 그때쯤 되면

스스로의 한계도 인정해야 되고

주변에 일어나는 일들도 뭐 그렇게

재미있거나 신기하거나

그렇지도 못합니다.

뭐 그런 답답함이나

재미없음이나 그런 것들이

그 즈음에 그 나이 즈음에

저 뿐만 아니라 또 후배뿐만 아니라

다들 친구들도 그렇고 비슷한 느낌들을

가지고 있더군요.



- 김광석의 말 - 



<끝>



  • 고생하셨습니다. ㅠㅠ

  • 청춘이란 그런 것...12편의 이야기가 김광석의 이야기로 더욱 절절해지는군요.
    고생하셨어요.

  • 감사합니다 2012.12.31 21: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우연히 이글을 읽게되었습니다. 저도 재수를 했고 실패를 했습니다. 성적이 떨어졌음에도 삼수는 겁이나서 도전도 못 했고, 다행히 고3때 합격했던 곳을 다시 써서 추가합격으로 입학할수 있었습니다. 1년을 다니고 입대해 이제 전역까지해 총 3년의 시간이 지났음에도 아직도 부모님에 대한 죄송함과 열등감으로 시간을 허비하고 있었습니다. 친구와 놀다보면 재수도 실패한 주제에 넉넉하지 못 한형편에 뒷바라지 해준 부모님께 성공한 모습도 못 보여준 주제에 도대체 여기서 뭘 하고있나 라는 생각에 제대로 놀지도 못 했습니다. 그렇다고 공부를 한것도 아니고 방황의 시간었습니다. 그러다 이 글을 접하게 되었고, 저도 모르게 눈물을 흘렸습니다. 3년의 긴 방황 시간에 이 글에서 빛을 볼수 있었습니다. 지금 당장 벋어 날수는 없겠지만 이제 노력을 시작 해야겠습니다. 감사합니다.

    • 안녕하세요. 재수를 하느라 고생 많으셨네요.ㅜ,ㅜ
      저도 열등감때문에 고생을 많이 했지만 차차 극복했습니다.
      저역시 제대하고 나서 저도 무엇을 하며 가치있게 보낼까 고민을 많이했네요. 아직 늦지 않았으니 힘차게 멋지게 달리시길 바랍니다.^^
      화이팅하세요~~!!ㅎㅎ

  • ㄱㄷ븝 2013.03.08 22: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밌게잘봤습니다
    저는고등학교를물론질병적이유도있기는했지만잘다니질못했고그래서지금재종반도그만둘까생각중입니다 예전의그습관또반복하고
    불면증과과도한불안에시달려서요..
    잘모르겠습니다제가지금무엇을해야하는지..
    학교가참시렀는데그래서재종이시른건지...
    어쨋든잘읽었습니다

    • 재종반이라함은 재수종합반인가요? ㅜ,ㅜ갑자기 옛 생각 나네요.
      무엇을 해야하는지는 끊임없이 따라다니는 질문 같아요.
      재수시절만의 고민은 아니더라구요,.흑 ㅜ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