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책리뷰

2018 독서노트(134)문창용 감독 다큐 <다시 태어나도 우리> 린포체의 운명을 받아들인 다섯살 꼬마 승려 앙뚜와 그의 스승 우르갼의 동행을 담은 다큐멘터리<다시 태어나도 우리>. 문창용 영화감독이 무려 8년간 함께 다니며 촬영하고 1년간의 편집을 거쳐 만든 다큐멘터리다. 문창용 감독은 카메라를 삼각대에 고정사켜놓고 최대한 관찰자의 시점으로 촬영했다고 한다. 때로는 담담하게, 때로는 인도 북부 라다크의 절경을 배경으로 앙뚜와 우르갼의 모습을 담았다. 800시간의 영상을 90여..
2018 독서노트(133)건축이 우리에게 가르쳐 주는 것들 두꺼운 책인만큼 생각을 두텁게 해준다. 김광현 교수의 건축수업<건축이 우리에게 가르쳐주는 것들>. 이 책을 읽으며 건축은 '땅위에 서 있는 철학자'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이 철학자는 바람과 햇빛, 물, 하늘, 사람, 공간을 사유한다.건축의 본성은 아주 쉽게 말하면 이질적인 것의 타협에 있다. 아름다운 것과 실제적인 것, 이상적인 것과 현실적인 것, 구체적인 것과 간명한 것을 타협시키는 예술이 건축이다. 비트루비우스가 '건..
2018 독서노트(132)장태산자연휴양림에서 독서삼매경 장태산자연휴양림. 책 읽기 좋은 장소다. 아니다. 책은 거들 뿐. 자연을 벗 삼아 피톤치트 마시며 숨을 쉰다. 책장을 넘긴다. 그것만으로도 좋은 '쉼'.시원하게 뻗은 메타세콰이아 숲. 문재인 대통령 부부가 여름휴가를 보낸 곳. 하늘을 걷는 듯한 기분, 스카이웨이. 바람소리, 새소리, 물흐르는 소리. 책장 넘기는 소리. 그저 좋다.
2018 독서노트(131)와이저, 개인의 편견과 오류를 넘어 완벽한 집단지성으로 책을 읽고나면 그 책을 다 이해했다는 착각에 빠질 때가 있다. 내가 가진 정보를 토대로 그 책을 잘못 해석하는 경우도 있다. 이런 경우를 최대한 줄이려고 책리뷰를 남긴다. 핵심내용을 기록하는 초보적인 리뷰이지만, 옮겨적으면서 책의 내용을 한 번더 정리할 수 있다. 캐스R.선스타인과 리드헤이스티의 공저 <와이저 wiser>를 읽었다. 이 책은 집단의 의사결정이 왜 실패하는지, 반대로 어떻게하면 집단이 성공적인 의사..
2018 독서노트(130)구글의 채용과정 구글은 재미있다. 구글에 입사해서 일하고 싶다는 사람들이 적지 않다. 그러나 구글에 입사하기는 하늘의 별 따기다. 최고 수준의 인재를 뽑으려고 빡센(?) 채용과정을 거치는 구글이기에 그렇다. 구글은 최고의 성과를 내려고 가장 뛰어난 인재를 선발한다. 뛰어난 인재라야 근무하는 동안 높은 성과를 낼 가능성이 높다고 보는 것이다. 구글은 그런 인재들에게 훌륭한 복지제도도 시행하고 있다. 구글 직원들은 정말 일할 맛 날 것 같다...
2018 독서노트(129) 과연 집 소화전에 책 택배가 왔을까? 책을 좋아하다보니 집 소화전을 열어볼 때 설렌다.왜냐?책 택배가 와 있을 수 있으므로.택배 아저씨들이 보통 소화전에다 책 택배를 넣고 가신다.어느날 찍은 영상. 과연 집 소화전에 책 택배가 왔을까?
2018독서노트(128)책은 냄비받침대? 15초 영상 책은 냄비 받침대가 아닌 OOO다. 15초 영상.
2018 독서노트(127)유튜브의 신, 대도서관 요새 유튜브에 '끼룩끼룩TV'를 운영하고 있다. 한달간 유튜브 콘텐츠를 만들어본 소감은?"졸라 어렵다."또 한가지 소감은?"쉽게 생각하면 쉽다. 그런데 잘 만들려고 하면 또 졸라 어렵다."무엇보다 인내심 테스트 기간인 것 같다는 생각. 보통 신인 유튜버들이 6개월 안에 포기하는 경우가 많다고 한다. 콘텐츠를 올렸는데 사람들의 반응도 적고, 댓글도 없고. 이런게 반복되다 보면 금강 나가떨어진다고. 그렇기 때문에 잘할 수 있고, 꾸준히 할 수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