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라면

라면 한 그릇 늦은 밤 집 근처할머니가 꾸려가는 떡볶이집에서라면 한그릇 시켰다잘 익은 계란 흐트러진 모습 보며뜨거운 라면 등줄기를목구멍으로 넘기는데가슴속에 뭐가 있길래이렇게 넘기기 힘든 것일까구불구불 길다란 길을삼키는 것 같아별다를 것 없는 내 앞에 놓인,그 별다를 것 없는 길을 삼키는 것 같아그게 맛있다는게너무 슬펐다내 앞에 놓인 그 라면 한 그릇목구멍으로 뜨겁게 밀어넣는수십줄기 길
자취생에게 100원은 가끔 왕이로소이다 자취생에게 100원은 가끔 왕이로소이다어디다 돈을 다 썼는지 지갑이 텅텅 빈 어느 날이었다.100원짜리 하나를 찾기 위해 침대 밑을 뒤지고, 책상에 놓인 책 아래를 뒤지고, 십원짜리를 모아놓은 컵을 뒤지고, 가방 주머니를 뒤지고, 청바지 주머니를 뒤졌다. 가장 싼 라면 하나가 700원이 조금 넘는데 100원이 모자라서 못사먹을 판이었다. 이놈의 동전을 어디서 본 것 같은데 아무리 찾아도 안보였다. 5분여를 뒤졌을까.&nbs..
[중소기업우수제품리뷰]해장 쌀국수'건강하려면', 숙취해소 'JBB20 위하여' 중소기업 바이오뉴트리젠에서 개발한 쌀국수 '건강하려면'이 집에 도착했습니다(몇 주전에^^;). 얼른 뜯어보니 이름이 확 눈길을 끕니다.건강하려면 이 라면을 한번쯤 먹어줘야 할 것 같은 느낌이 들더군요.  곰발바닥만한 제 고시원방에 라면 1상자(12개입)가 들어오니, 방바닥이 꼬딱지만해졌습니다. 그래도 좋았습니다. 제 청춘이 3주는 거뜬히 버틸 수 있는 식량이 되줄테니까요.^^   라면 하나를 뜯어 시식을 해보았..
컵라면에게 쓰는 편지 컵라면아 안녕! 너는 성이 컵이고 이름이 라면이니?  그냥...궁금해서...뭐..네가 말을 못하니 그냥 그렇게 알고 있을께. 너는 신간서적처럼 비닐봉지에 쌓여 있구나. 배고파서 너를 뜯기 시작하면 위장, 대장, 소장이 벌렁벌렁 거린단다.  기대감과 설레임에 말이지. 원래는 심장이 벌렁벌렁 거려야 하는데 말이야. 네 몸뚱이에 쓰인 문구를 보아하니     네 몸뚱아리를 보면 이렇게 쓰여 있어. "직사광선을..
오랜 역사와 전통을 가진 음식점이 소중하다, 책<한식, 세계를 요리하라> 책<한식, 세계를 요리하라>은 어떻게 하면 세계 여러나라 사람들이 한국 음식을 즐기고 사랑할 수 있을지 고민한 책이다. 그가 제시한 방법은 64가지! 그 중에서도 가장 많은 공감이 가는 것은 이것이었다. 바로 오랜 역사를 지닌 음식점들을 잘 보존하는 것!  그 예를 설명하면서 역사적으로 유서깊은 음식점들이 모여 있었던 서울 종로의 피맛골에 대한 이야기가 나왔다.   피맛골은 도심재개발로 지금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