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래

대입삼수이야기(6)다시 1학년, 미래를 보는 초능력이 생기다 앞서 이야기했다시피 대학교자퇴를 하고 나서 치른 수능, 재수는 망했다. 그래서 삼수까지 가게 되었다. 이젠 삼수시리즈를 쓰려고 한다. 성공담이 아닌 실패담에 가깝다. 오래전 이야기다.삼수를 하고 나니 미래를 보는 초능력이 생겼다.별것 아니다. 이미 1학년을 경험했기에 1학년 생활이 앞으로 어떻게 흘러갈지 대충 짐장할 수 있었다는 뜻이다.어느 날 문자. 띵~동."학생회비 20일까지 내세요. 그렇지 않으면 불이익이 있습니다. ..
[내일로3일차]부산 태종대에서 파도와 놀다 1월 1일. 새해를 부산에서 맞이 하다니... 부산역 앞 여관에서 하룻밤을 잔 후 서둘러 일어났다. 부산시티투어 버스를 타러 가야하기에. 서두르지 않으면 선착순으로 탈 수 있는 투어버스를 못 탈 지도 모른다. 그러면 모든 여행계획이 틀어질테니 말이다. 역시나 시티투어 버스를 타려는 사람들로 붐볐다. 티켓값은 10,000원. 이 버스를 타고 원하는 여행지에 내릴 수 있다. 또 언제든 다음에 오는 시티투어 버스를 타고 가고싶은 곳으로 떠날 수 있다..
월드IT쇼 사람과 사물을 카메라에 담다 2010년 월드IT쇼가 새로운 21C기의 비젼을 제시하고 막을 내렸습니다. 학교수업때문에 하루밖에 둘러보진 못했지만 그 모습들을 카메라에 담아봤습니다. 2011년 월드IT쇼가 무척 기대되네요. 여기 사람과 사물을 담은 사진들 퍼레이드가 펼쳐집니다.
광고, 사랑할땐 콘돔을 쓰자 군복무시절 낙서장에 그린 광고다. 군대에서의 내 머릿속은 야한 생각이 50프로였던 건 사실이다. 미래에 대한 걱정이 10프로. 혹한기 훈련걱정이 20프로. 휴가짤릴 걱정 5프로. 나머지는 돌멩이 15프로. 광고 : 사랑할 땐 콘돔을 쓰자. 그림을 잘 살펴보면 남녀의 그림자가 콘돔이다.
박원순 변호사를 만나다 - 2008년 3월 인터뷰의 추억 인터뷰의 추억 - 소셜디자이너 박원순 변호사를 만나다 군제대후 시작하게된 아름다운가게 대학생 참여프로그램 아름다운 공작단. 이 활동을 하면서 만나게 된 박변호사님.지금 생각하면 그때 했던 인터뷰들이 제 젊은 날에 피가되고 살이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우리들에게 주셨던 가르침에 감사드리며, 1년 6개월전 인터뷰의 추억을 끄집어 내봅니다. 1. 대학생들에게 인사말  부탁드립니다.  우리 아름다운 공작단, 또 우리 공작단이 상징..
이 지하철안에 미래의 신부감이 타고 있을지도 모른다? 대전 지하철을 이용할 때마다 한번쯤 생각해 보게 만드는 광고가 눈에 들어옵니다. 그것은 이 광고.... "지금, 이 지하철 안에 내 신붓감이 타고 있을지도 모른다"  그런데 갑자기 이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것은 바로...... "지금, 이 지하철 안에 내 장모님이 타고 있을지도 모른다" "지금, 이 지하철 안에 내 장인어른이 타고 있을지도 모른다" 바로 위 두가지 생각이었습니다. 그러니 갑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