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유

그리스인 조르바의 명대사 "결국 당신은 내가 인간이라는 걸 인정해야 한다 이겁니다.""인간이라니, 무슨 뜻이죠?""자유라는거지."-니코스 카잔차키스, 그리스인 조르바, 24쪽, 열린책들-"생명이란 모든 사람에게 오직 일회적인 것,즐기려면 바로 이 세상에서 즐길 수밖에 없다는 경고였다."-니코스 카잔차키스, 그리스인 조르바, 246쪽, 열린책들-"나는 아무 것도 바라지 않는다.나는 아무것도 두려워하지 않는다.나는 자유다."-니코스 카잔차키스가 생전에 쓴 묘비명-
김상봉, 박명림의 책<다음 국가를 말한다> 김상봉, 박명림씨가 공동집필한 편지글 형식의 책<다음 국가를 말한다>는 내 청춘에 이런 질문을 던져준다. '과연 어떤 국가가 우리를 행복하게 할까? ' 그런데 사실 내게 있어 '국가'라는 단어가 크게 와닿지 않는다. 과연 '대한민국'이라는 나라가 나를 혹은 우리들을 행복하게 해줬는지 잘 모르겠다. '국가'라는 단어는 낯간지럽다. '조국'이라는 단어는 느끼하기까지 하다. 국가를 위해 한 몸을 불살랐던 적이 없어서일까? 나라를 위해 ..
벚꽃에게 이렇게 물었던 적이 있다  벚꽃에게 물었다.  '넌, 올해도 어김없이 피는구나?'  벚꽃이 내게 말했다.  '어, 그냥 속이 갑갑해서 담배한대 피러 나왔어.'
관타나모 수용소, 무엇을 가두기 위한 장소인가? 관타나모 미국 해군기지 '캠프 델타'엔 아직도 포로 수용소가 존재한다. 미국은 현재 아프가니스탄과의 전쟁에서 체포한 알 카에다 조직원과 탈레반 전사들을 이곳에 수용하고 있다. 말이 좋아 수용이지 실은 닥치는대로 잡아 넣은 거나 다름없다. 지금 이 순간에도 수용자들은 간수들이 듣지 못하게 아랍어로 욕하며 신경전을 벌이고 있을 터. 그동안 수용소안에서는 암묵적으로 갖은 고문과 인권유린이 자행되어 왔다. 미국은 아프카니스탄을 폭격한 것도 모자라 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