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저 멀리 김용택 시인이 마중나와 있다.



여행문화학교 산책과 함께하는 남도예술기행. 첫번째 코스로 진메마을 김용택 시인의 집을 찾았다. 짧은 스포츠  머리, 희끗희끗한 머리카락의 시인을 만났다. TV에서 본 그대로였다. 아담한 체구에서 뿜어져 나오는 포스. 좔좔좔.


역시나 유명 시인을 실제로 보는 일은 신기했다. 시인의 책을 가져가서 사인을 받았다. 기회를 엿보면서 단 둘이 사진을 찍어주시기를 요청했다. 


"뭘 또 찍을라 그래? 아까 단체사진 찍었잖어."


이렇게 말씀하시면서도 찍어주신다. 하하.^^  


이렇게 좋은 데에 살고 계시다니. 고요하고 아늑한 느낌. 섬진강 물줄기가 마을 어귀를 어루만지는 곳. 오래 있으면 심심할 것 같기도 하지만 시를 쓰기에는 더없이 좋은 곳 같다. 마루에 걸터앉았다. 저 산을 바라봤다. 그저 바라봤다.



진메마을에 대해 설명해주는 김용택 시인



시인이 말하기를 진메마을(전북 임실군 덕치면)은 6.25전쟁이 나서 불에 다 타버렸다고 한다. 전쟁이 끝나고 피난민들이 다시 돌아와서 집을 짓기 시작했단다. 


김용택 시인은 이곳에서 태어나고 자랐다. 근처에는 큰 느티나무가 있는데 마을을 지켜주는 수호신이라고. 여기서 30여분 걸어가면 시인의 모교인 덕치초등학교가 있다. 


책이 듬뿍 있는 방을 들여다봤다. 





여기서 책을 읽으면 참 잘 읽히겠더라.





책이 이렇게나 많다. 시인과의 짧은 만남이었다. 





시인의 집을 뒤로하고 걸었다.





시인의 집 앞 풍경. 사계절 다 아름다울듯. 가을이면 그림 한 폭일듯.





근처에 풀꽃상을 받은 정자나무가 있다. 이 땅의 마을 어귀마다 서 있는 정자마무들을 대표해 주는 상이란다.






이 나무다. 나이테에 마을의 역사가 새겨져있을듯하다.


덕치초등학교까지 걸어서 가는 길은 자전거 트레킹 코스와 연결돼 있다. 흙길이 아니어서 아쉬웠다. 그래도 주변의 풍경을 바라보며 천천히 걸으니 마음이 깃털처럼 가벼웠다. 
여기서 잠깐. 고등학교때 감명깊게 읽은 시<섬진강 1>를 떠올렸다.


섬진강 1 /  김용택

              
가문 섬진강을 따라가며 보라
 가도  가도 전라도 실핏줄 같은
개울물들이 끊기지 않고 모여 흐르며
 저물면 저무는 강변에 
쌀밥 같은 토끼풀 ,
숯불 같은 자운영  머리에 이어 주며
지도에도 없는 동네 강변
식물도감에도 없는 풀에
어둠을 끌어다 죽이며
그을린 이마 훤하게
꽃등도 달아 준다
흐르다 흐르다 목메이면 
영산강으로 가는 물줄기를 불러
 으스러지게 그리워 얼싸안고 
지리산 뭉툭한 허리를 감고 돌아가는 
섬진강을 따라가며 보라
섬진강물이 어디  놈이 달려들어
퍼낸다고 마를 강물이더냐고,
지리산이 저문 강물에 얼굴을 씻고 
일어서서 껄껄 웃으며 
무등산을 보며 그렇지 않느냐고 물어보면
노을  무등산이 그렇다고 훤한 이마 끄덕이는
고갯짓을 바라보며 
저무는 섬진강을 따라가며 보라
어디 몇몇 애비 없는 후레자식들이 
 간다고 마를 강물인가를.







날이 좋았다. 덕치초등학교는 공사중이었다. 봄옷으로 갈아 입으려나.





-여행문화학교 산책과 함께하는 남도예술기행-




여행문화학교 산책은 여행캠핑트레킹문화강연 등을 매개체로 자아를 발견하고 힐링(치유) 추구하는 기업이다여행캠핑트레킹을 통해 자연속에서 세상과 자신을 발견하는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홈페이지 : http://www.gowalk.kr/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