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침표

윗몸일으키기와 반짝반짝 작은 별 열번 윗몸 일으키기 하고..그것도 힘들어서벌렁덩 누워 밤하늘을 보는데별이 반짝반짝하는 마침표 같아서이 세상 누가 참 잘 살다가서 찍어 놓은,삶의 마침표인가 싶더라...다시 윗몸 일으키기를 하는데내 뱃살이 어느 정도인지헤아릴 수 있더라다시 윗몸일으키기 몇 번 하다가벌러덩 누워 하늘을 보는디별이 구름에 가렸다내 뱃살에 가려져 있는 초콜릿이 녹진 않았을까문득 걱정이 들어다시 윗몸일으키기하는디..에리 모르겠다 다시 벌러덩 눕는다작심삼일이 아니라작심..
섬청년탐사대 이야기(2)관매마을 87세 할머니의 뒷모습은 문장의 마침표를 닮았다 진도군 관매도 마을 돌담길따라 걷다보면 옛 이야기를 간직한 할머니들과 만날 수 있다.할머니들의 주름진 손을 잡으면 온돌방 아랫목처럼 뜨뜻한 삶의 이야기들이 혈관을 지나 가슴에 전해진다. 때론 그 이야기들이 눈물샘에 고여 울컥해지기도 한다. 2월 28일 섬청년탐사대원으로 관매도 관매마을을 찾은 날이 그랬다."이제 죽을 날만 남았지 뭐…영감은 작년에 먼저 떠났어....
울릉도 동남쪽 독도를 문장부호에 비유하면 위 그림을 보시라..마침표와 느낌표가 있다. 마침표는 독도다. 왜냐? 우리역사는 독도문제에서 마침표를 잘 찍어야 하기 때문이닷! 일본은 느낌표다. 왜냐? 일본은 좀 느껴야돼니까. 일본영토 자체가 느낌표를 닮았다. 그만큼 느껴야하고 반성할 일이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