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청춘 에세이/직딩라이프

치약길

이야기캐는광부 2017.09.13 20:30


치약 길.

내가 원하는 길을 언제든 짤 수 있다면,

그 길을 걸어갈 수 있다면,

길이 보이지 않을 때 가끔. 이런 상상.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청춘 에세이 > 직딩라이프' 카테고리의 다른 글

고래에게 바다란  (0) 2017.09.14
직딩과 왕좌의게임  (0) 2017.09.14
치약길  (0) 2017.09.13
발없는 말 조심  (0) 2017.09.13
직딩의 퇴근은 평창동계올림픽 정신으로  (0) 2017.09.13
인형뽑기처럼 출근, 월급이 투입되었습니다  (0) 2017.09.13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