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춘 에세이/일상끄적

[일상이야기] 나무 한 그루


       아침에 수업에 지각하여 헐레벌떡 뛰어가다가 찰칵했습니다. 뭔가 제 하루가 한결 싱그러워지는듯 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