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우리는 언젠가부터 거의 모든 것들을 돈으로 환산하기 시작했다. 세상에 나오는 물건들은 거의 가격표를 달고 처음 사람들과 만난다. 얼마짜리 운동화, 얼마짜리 옷, 얼마짜리 TV 등등 저마다 그 가치가 숫자로 환산되어 있다. 그러던중 내 고시원방에 오랫동안 살면서 한 가지 깨달은 사실이 있다.

세상 거의 물건은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가치를 가지고 있는 경우가 많다고 말이다. 그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가치란 바로 그 사물이 가지고 있는 특별한 '스토리'다. 그 스토리때문에 남들이 보기엔 하찮아 보이는 것도 내 자신에게는 큰 의미를 선물해주는 경우가 많다.


한번은 '방에 있는 물건들을 보면서 이것을 중고로 내다 팔면 얼마를 받을 수 있을까'하고 생각한 적이 있다. 아르바이트를 쉬고 있어서 용돈이 부족했던 턱에 방에 있는 뭐라도 내다팔 작정이었던 것이다. 어림잡아 돈으로 환산한 결과,  많은 돈을 받기는 어려웠다. 한 때는 1만 5천원을 하던 책 한권이 중고가 되면 3천원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래도 내다 팔 수 있는 중고물품들을 찾아보기 시작했다. 그러다가 중고로 팔면 값이 한 참 떨어지지만, 내 삶에 소중한 의미를 부여해 주는 물건들과 만날 수 있었다. 가까이 있었음에도 놓치고 있었던 내 방 물건들의 소중한 가치를 말이다.


1. 2008년 국토대장정을 하며 신었던 운동화



이 나이키 운동화는 내가 해남땅끝에서 서울까지 600KM 국토대장정을 하며 신었던 것이다.
당시 15만원이 넘는 가격에 구입했지만 지금은 헌 운동화가 되어버렸다.
그럼에도 이 운동화가 내게 주는 의미는 각별하다.
우리나라 산,들,강을 지나 대장정을 하면서 흘렸던 내 청춘의 도전정신이 깊게 배어 있기 때문이다.
코를 대고 맡아보면 아직도 그 당시의 발꼬랑내가 남아 있다.
600KM를 걸어서 완주하고 느꼈던 벅찬 감회를 이 운동화는 알고 있다.
그래서 지금 이 운동화는 내게만큼은 15만원의 몇십배나 되는 가치를 지니고 있다.


2. 방안에 대롱대롱 달려 있는 비닐봉지



이 비닐봉지는 편의점에 가면 거의 공짜로 딸려 온다. 물론 대형마트에서는 비닐봉지 값을 따로 받지만 말이다.
100원도 안되는 이 비닐봉지가 왜 가치가 있을까?
그건 바로 내 방에서 쓰레기통으로 재활용되고 있기 때문이다. 과자봉지, 나무젓가락, 머리카락, 면봉 등등 일상의
쓰레기(?)들이 고스란히 담겨 있는 곳이다.
또 내가 문을 열고 들어오면 대롱대롱 거리며 강아지처럼 나를 반겨 준다.
그렇기에 이녀석은 100원보다 수십배 많은 가치를 지니고 있다.

3. 누군가 내게 써준 시 한편, 신석정 시인의 <들길에 서서>


대학시절 누군가 예쁜 글씨로 써 준 시 한편이다. 시구 하나하낙 힘들때 나를 일으켜 세워준다.
그때는 몰랐지만, 지금은 이 시 한편의 가치를 알고 있다.
연습장을 잘라서 꾹꾹 눌러 쓴 정성이 참 소중하다.
지금은 안다. 이 종이의 값어치를.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뼈에 저리도록 생활은 슬퍼도 좋다.
저문 들길에 서서 푸른 별을 바라보자
푸른 별을 바라보는 것은
하늘아래 사는 거룩한 일과이거니
- 신석정의 '들길에 서서' 中 -


4. 중학교때 도서대출증



방안을 뒤지다가 중학교때 도서대출회원증을 발견할 수 있었다.
청소년기의 추억이 담긴 대출증이다.
학교 모의고사 시험을 빼먹고 도서관으로 달려간 적이 있다.
재미난 책들을 보고 있으면, 너무도 즐거웠기 때문이다.
물론 그 날 모의고사 시험은 망쳤지만.

도서관에 가면 공짜로 만들어주는 대출증이지만,
지난 날의 추억이 담겨 있다.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5. 고추참치



고추참치캔이다. 내 일용할 양식이다.
바라보고 있으면 고맙고 든든한. 오늘도 한 끼를 때울 수 있는
반찬이므로.
내 소중한 청춘을 지탱해주는데 작은 힘을
보태고 있다.
비록 2500원 정도 하지만, 그 이상으로 고마운 존재다.


이 물건들을 보며 세상엔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것들이 더 많이 있으리라는 깨달음을 얻었다.
저마다 특별한 스토리를 품고 있기에.

 

잠이 오지 않는 새벽, 고시원에서 끄적여본다.


베스트글에 선정되었군요.^^ 제 삶에 기쁨을 선물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댓글
  • 프로필사진 비밀댓글입니다 2011.04.22 06:34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야기캐는광부 안녕하세요^^반갑습니다잉
    ㅋㅋ 저는 공부는 아주가끔했네요 ㅎㅎ
    힘찬 오후되세요~!
    2011.04.22 13:20 신고
  • 프로필사진 옥이 돈으로 환산 할 수 없는
    소중한 기억들이네요~~~~
    잘보고 갑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2011.04.22 07:07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야기캐는광부 옥이님 안녕하세요.
    소중한 기억들을 찾는 하루되시길 기원합니다잉^^
    2011.04.22 13:2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노지 저도 재수시절의 책을 버리지 못하는게 비슷한 이유죠 ^^ ㅋ 2011.04.22 07:5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야기캐는광부 노지님도 저와 비슷한 기억이 있으시군요 ㅋㅋ
    예전에 블로그에서 본 기억이 납니다.
    힘찬 오후되세요~!
    2011.04.22 13:21 신고
  • 프로필사진 ㅎㄷㅎㄷ 참치 인터넷으로 사면 진짜 싸요. 2011.04.24 01:08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야기캐는광부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ㅋㅋ 2011.04.25 04:04 신고
  • 프로필사진 꽃피네 저도 학부시절 고시원에서 살아봐서 그런지
    꽤 공감되는군요 ^^ 특히 참치만큼 간편하면서도 맛좋은 반찬이 없지요 ^^
    국토대장정 때 신은 신발이며, 비닐봉지며, 시며 모두 가치로 환산할 수 없는 소중한 추억이 되겠군요.
    그 추억 잘 간직하시고, 졸업준비도 잘 하시고, 사회에서도 좋은 일 많이 하시기 바랍니다. ^^
    2011.04.24 14:4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야기캐는광부 꽃피네님 감사합니다.^^
    돈도 좋지만,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것들의 가치또한
    생각해볼만한 것 같아요.
    힘찬 한주되세요~!
    2011.04.25 04:04 신고
  • 프로필사진 별사탕 사연이 있는 물건들이네요. 하나씩 꺼내보는 추억도 많을 것 같네요. 4월 마무리 잘 하시길^^ 2011.04.26 23:1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야기캐는광부 별사탕님 안녕하세요^^
    4월 잘 마무리하시고, 싱그러운 5월 맞이하세요잉~!
    2011.04.27 19:1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newbalance 남들에게는 하찮은 물건일지라도 결국 추억이 담기고, 나만의 스토리가 있는 물건이라면 다른 것과 맞바꿀 수 없죠.
    비닐봉지는 까만 비닐봉지가 확실히 질기더라고요. 쓰레기통으로 적합!! 하하
    과연 제 방에 있는 물건 중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것들은 어떤게 있을까 곰곰이 생각해보니 뜬금없이 전기장판이 떠오릅니다-_-;
    워낙 따뜻하게 자는 것을 좋아해서 한여름 빼고는 항상 끼고 사는... 아... 말하고 나니 더 기분이 이상하네요 ㅎㅎ
    2011.04.27 10:04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야기캐는광부 ㅎㅎ그렇군요.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가치와 돈의 가치를
    적절히 아는 것
    그것이 또 발란스가 아닌가 싶습니다.
    전기장판, 참 좋지요.^^
    2011.04.27 19:13 신고
  • 프로필사진 ds 잘 보고가요ㅎ
    근데 쉼표를 잘 활용하시면 좋으실 텐데... 내 고시원방에 있는,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것들로요ㅋㅋ
    전 처음 보고 고시원방에 있는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것들이라 보고 무슨 말일까 궁금했거든요..
    2011.06.10 21:41 신고
  • 프로필사진 BlogIcon 이야기캐는광부 ㅋㅋ정말 그렇군요.^^ 좋은 지적 감사드립니다잉~!
    저는 이런 댓글이 좋아요.
    2011.06.10 22:38 신고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