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사랑할 땐 별이되고 / 이해인 지음 /

1997년 초판이후로 무려 45쇄까지 출판된 책이다. 출판횟수로 따지면 불혹의 나이를 훌쩍 넘긴 셈이다.이해인 수녀의 사색이 담긴 일기, 기도시, 수필들이 알콩달콩 모여있다. 새를 좋아하는 일본아줌마와의 인연을 담은 수필<새(鳥)아줌마의 편지>에서부터 수필가 피천득에게 쓴 편지까지 사람에 대한 애정이 듬뿍 묻어나는 수녀님의 문장을만나 볼 수 있다.

 

특히  그녀가 인연을 맺은 사람들의 이야기가 가슴을 적셔온다. 그 중에는 살아있는 사람도 있지만 먼 하늘나라로 여행을 떠난 분들도 있다. 한 수필에서는 이미 세상을 떠난 사람들의 유품들을 모아놓고 들여다 봄으로써  죽음에 대해 묵상한다.

 '그래서 나의 침방 문 앞에서는 어느 사형수가 쓰던 조그만 나무십자가를 걸어 두었고, 침대보는 거룩하게 살다 돌아가신 어느 선배 수녀님이 남기고 간 것을 쓰고 있다. 책상 위헨 지난해 암으로 세상을 떠난 사촌 언니 수녀님이 준 은십자가와 묵자가 있고, 오랜 병고에 시달리던 어떤 소녀가 마지막 선물로 준 종이학도 있다.'

 - 책속의 수필<먼 듯 가까운 죽음을 생각하며>中 -

 또 앞으로 두달 밖에 살 수없었던 '주희'라는 소녀와의 인연은 특별했다. 어느 날 <샘터>의 기자 한 분이 '주희'의 사연을 말해주면서 수녀님이 편지 한통을 써주면 이 소녀가 희망을 얻을 수있지 않겠느냐고 물어왔다고 한다. 그녀는 선뜻 응했고 몇번의 편지를 주고받게 되었다. 하지만 '주희'는 소중한 사람들을 떠나 한 줌 바람이 되었다. 이해인수녀는 살아 있을 때 좀 더 편지를 자주 보내주지 못했던 것이 아쉽고 미안하단다.

 한편, 수녀님들의 귀여운(?) 에피소드가 담긴 <수녀언니>라는 수필을 읽다보면 밝고 경쾌해진다. 바깥세상에서 벌어진 좌충우돌 수녀언니들의 웃지못할 이야기에 배꼽잡지 않을 수 없었다.

 '오랫동안 격리되어 있어서인가, '기차표'신발 가게에 들어가서 "저, 서울가는 기차표 한 장만 주세요"헸다든가, 샴푸를 선물받고 얼굴에 바르는 것인 줄 알았다든가 하는 것 등등. 언니도 예외는 아니다. 어느 날 병원에 진찰받으러 갔을 때 간호 수녀님이 건네준 브라보콘 아이스크림 먹는 방법을 몰라 뾰족한 끝부터 먹기 시작했더니 그게 아니더라고 해서 웃은 일도 있다'

-  책속의 수필<수녀언니>中 - 

'언니'라는 말에선 하얀 찔레꽃과 치자꽃 향기가 바람에 실려오는 것 같은 향기가 난다고 말하는 이해인 수녀님! 필자는 남자라서 그 느낌을 잘 모르겠지만 아마도 '오빠'라는 단어에서 오는 상큼한 오렌지향과 비슷하지 않을까? 

 또 여러 작가들의 글들을 만나 볼 수 있다는 것이 이 책이 주는 소소한 기쁨이다. 다음처럼 그녀의 글엔 다채로운 문장이 인용되고 있다.

 스테파니 선생님께 쓴 편지의 처음을 안도현의 시로 시작하기도 하고,

                                                  나뭇잎 하나가

                                                  벌레 먹어 혈관이 다 보이는 나뭇잎 하나가

                                                  물 속이 얼마나 깊은지 들여다보고

                                                  저 혼자 물 위에 내려앉는다

                                                  나뭇잎 하나를 이렇게 오도마니

                                                  혼자서 오래오래 바라볼 시간을 갖게 된 것이

                                                  도대체 얼마만인가

                                                                   - 안도현 시인의 <나뭇잎 하나가> -   

 권오순 시인이 열여덟살에 지었다는 동시를 적어보며 고인을 추억하기도 하며,

                                                   송알송알 싸리잎에 은구슬

                                                  조롱조롱 거미줄에 옥구슬

                                                  대롱대롱 풀잎마다 총총

                                                  방긋웃는 꽃잎마다 송송송

                                                  고이고이 오색실에 꿰어서

                                                  달빛새는 창문가에 두라고

                                                  포슬포슬 구슬비는 종일

                                                  예쁜구슬 맺히면서 솔솔솔

                                                                    - 권오순 시인의 <구슬비> - 

피천득 선생님과 머지않아 뵙길 기원하며 썼던 편지속에서 당신의 시를 낭송하기도 한다.

                                                  정열

                                                  투쟁

                                                  클라이 막스

                                                  그런 말들이 멀어져 각

                                                  풍경화

                                                  아베 마리아

                                                  스피노자

                                                  이런 말들이 가까이 오다

 

                                                  해탈 기다려지는

                                                  어느 날 오후

                                                  걸어가는 젊은 몸매를

                                                  바라다본다

                                                                      - 피천득의 <고백> - 

사람풍경이 담긴 한폭의 수채화 같은 책 <사랑할 땐 별이되고>. 그 책 제목처럼 누군가에게 사랑을 나누어 준다면 정말 별이되지 않을까? 문득 멀리 떨어져 있어도 작은 빛을 나누어 줄줄 아는 별처럼 살고 싶다는 생각이 든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