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꽃이 시드는 것을 지켜본 적이 있나요 '꽃이 시드는 것을 지켜본 적이 있나요?'책'인생기출문제집'에서 황경신 작가(PAPER 편집장)는 위 질문을 던졌다.작가는 헤르만헤세의 편지글을 인용하면서 말을 이어나갔다. '꽃병 속에 꽂힌 채 시들어가는 백일홍을 관찰해보라.' 그의 편지는 그렇게 시작되었다. '황홀하던 빛이 섬세해지고 지쳐 부드럽게 바래가는 모습을 보라. 오렌지색에서 노란색으로, 다시 회색으로 변해가는 모습을 보라. 지친 꽃잎의 가장자리에 주름이 지는 모습을, 고개를 떵ㄹ..
고은 시인 순간의 꽃과 나의 순간의 꽃 고은시인의 작은 시편을 모아놓은 시집<순간의 꽃>을 읽었다. 짧은 시편이지만 시너머에 함축하고 있는 풍경은 깊고 넓었다. 엄마는 곤히 잠들고아기 혼자서밤 기차 가는 소리 듣는다시집의 첫 장에 실려있는 시다.이 세 줄만으로도 그 풍경이 머리속에 충분히 그려진다. 고요하면서도 유리창에 아기의 큰 눈망울이 꿈뻑이는 모습이 상상된다. 어머니는 고개를 한쪽으로 기운 채 침을 살짝 흘리며 잠들고 있지 않을까하는. 모든 것을 말하지 ..
여자와 꽃, 둘 중 누가 더 예쁠까? 여자와 꽃중 누가 더 예쁜가? 나는 여자가 꽃보다 예쁘다고 생각한다 꽃은 단순히 예쁘다. 하지만 여자는 점점 예뻐진다. 그러니 여자가 꽃보다 예쁠수밖에 단, 꽃이 여자보다 예뻐보이는 순간이 있다 그건 여자들이 생얼일때다....
벚꽃에게 이렇게 물었던 적이 있다  벚꽃에게 물었다.  '넌, 올해도 어김없이 피는구나?'  벚꽃이 내게 말했다.  '어, 그냥 속이 갑갑해서 담배한대 피러 나왔어.'
충남대 캠퍼스에 꽃이 피다 충남대 캠퍼스 중앙도로변에 있는 나무에게 다가갔습니다. 니콘 D3000으로 찰칵했습니다. 그러나 꽃의 향기까지 찍을 수는 없었습니다. 제 코가 카메라가 되어 향기를 담아왔을뿐이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