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토리텔링연구/창작노트

투영통닭  투영통닭 뜨거운 기름통 닭이 튀겨지는 자리에 어머니 얼굴이 비친다 얼굴의 눈물자국, 주름, 점, 슬픈 눈, 입술, 야윈 볼, 한 숨까지. 어느 하나 놓치지 않고 17년동안 그 뜨거운 기름에 비친 나의 어머니. 그 뜨거운 기름에  수백번도 더 데였을 어머니의 삶.
통닭은 닭보다 슬픈 동물이다 흐흐…정말 맛있다!! by Meryl Ko 통닭은 닭보다 슬픈 동물이다. 날지 못하는 닭이 기름에 튀겨지면 통닭이기 때문이다. 통닭은 목이 잘린 채로 기름통에 들어간다. 더이상 세상을 볼 수 있는 눈을 잃은채, 뜨겁게 튀겨진다. 그 끓는 기름에 어머니의 얼굴이 비친다. 터지는 눈물도 튀겨지고야 마는 곳. 눈물도 뜨겁게 튀겨지고야 마는 곳. 그래서 가끔씩 손님들로부터 전화가 온다. '사장님, 통닭이 짜네요.....' 어머니는 거..
여자와 꽃, 둘 중 누가 더 예쁠까? 여자와 꽃중 누가 더 예쁜가? 나는 여자가 꽃보다 예쁘다고 생각한다 꽃은 단순히 예쁘다. 하지만 여자는 점점 예뻐진다. 그러니 여자가 꽃보다 예쁠수밖에 단, 꽃이 여자보다 예뻐보이는 순간이 있다 그건 여자들이 생얼일때다....
홀로서기   중고등학교 시절 학교에 늦는다고  내 엉덩이를 때려가며 깨워주시던 어머니... 지금 생각하면 그때가 좋았다 언제부터인가 나는 혼자 힘으로 일어나야했고 언제부터인지 힘겨운 홀로서기를 하고 있기때문에... 매순간 계속 스스로 일어나야 하는 것, 그게 삶일까? 그러다 어느 한 순간이라도 그러지 못하면, 그게 죽음일까?
눈물은 슬픔을 이고사는 달팽이 눈물, 너는 한없이 슬프다가 흔적 없이 지워지는 삶. 높은 곳이 아닌 가슴 깊은 곳에서 쏟아지는 별똥별. 목까지 차올랐다 꾹 참고 돌아 서는,  마음 옆에 슬픔을 이고 사는 달팽이.   그 슬픔에게 별을 보여주고 싶어 쏘아올린 우주선.  
마음에 최초로 발을 딛은 인류는? 마음속으로 떠날 수 있는 우주선 없나요?   암스트롱이 달을 최초로 밟은 인류이듯이   사람 마음에 최초로 발 딛은 인류이고 싶습니다.   무엇이 있을까요?   무엇이 살고 있을까요?   발을 딛고 서 있을 수나 있을까요?   마음속에서 숨을 내쉬면   그 마음이 훅 날아가 버리지 않을까요? 심장이 보이고 긴 혈관이 보이고 그 다음에는 뭐가 보일까요? 무언가가 뛰고 있고 가까이가면 뜨..
365일 수컷의 사고 여자의 치마길이엔 정지선이 없다. 그 남자의 시선은 스커트 위에서 만큼은 교통법규를 지키지 못한다. ...한 남자의 시선과 저 두대의 자동차는 수시로 충돌한다. 그리고 남자의 시선은 뺑소니쳐버린다.누가 잡을 수 있으랴... 수컷의 눈빛은 빛의속도와 같거늘~!
큰 며느리의 일생 제목 : 큰 며느리의 일생   나는 김씨집안의 큰 며느리 기어코 그곳에는 가기 싫어 밥통에서 한 참 뜸들였더니만 큰 주걱이 날아와 나를 밥공기에 주어 담네 제발 시댁 밥상으로 갈 바에야 여기서 눌러앉아 깐밥이 되리오 하랴마는 이게 웬걸 시어머니 밥공기에 곱게 담겨 그 앞에 놓이는 것 아닌가 아이구 내 팔자야 시어미 송곳니에 잘근 잘근 씹히고 씹혀 단물을 쭉 빨리거늘 이 참에 시어미 뱃속으로 들어가 그 속..