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토리텔링연구/창작노트

잉여인의 봄.봄.봄.봄.봄이 왔다. ‘봄’ 봄이 온다. 그냥 봄이 아닌, 이런 봄을 만들고 싶다. 가고 싶은 직장에 들어가 봄. 무슨 일이든 도전을 해봄.  가보지 않은 여행지에 가봄.  나의 꿈을 돌봄.  나의 내면을 들여다 봄.  사회문제들을 들여다 봄.  사랑을 해봄.  고향에 내려가 봄.  욕심이 너무 많다. 다 해보기도 전에 봄은 가지 않을까.  취업준비생인 걸 잊었..
소동, 소통, 소똥 유명한 카피라이터 정철님이 자신의 블로그에 올리는 글형식을 따라해보려고 했는데 잘 안되네요.ㅋㅋ^^;;역시 내공이 없으면 짧은 글로 무엇인가를 전달하는 게 쉬운 일이 아닌 것 같아요. 연습삼아 적어 봤습니다.    소동. 소통. 소똥. '소통'이 '소똥'이 되는 그날 까지 '소통'은 계속되어야 합니다. '소똥'은 밭에서 다른 생명체들을 자라게 하는 거름으로 쓰입니다. '소통'은 사회를 건전하고..
고시원에 살고 있는 정수기 고시원에서 공용으로 쓰고 있는 정수기는왼쪽으로는 따뜻한 눈물을 흘리고,오른쪽으로는 차가운 눈물을 흘린다 고시원 사람들은 정수기의 눈물로컵라면을 끓여먹고, 목을 축인다 고시원에 있으면 가끔씩 가슴이 울컥하는 이유가 여기에 있지 않을까 정수기, 정숙이, 정숙이, 정숙아 어느 시골 초등학교 옛 동무의 이름같은 그 이름 정수기는 잠이 오지 않는 새벽 몇 번씩 운다 누군가 좁은 방에서 잠..
할아버지가 프렌치까페를 만났을때 어린아이 크기만한 프렌치까페를 만난 상상속 할아버지. 그만 지팡이를 꽂고 말았다. 지팡이를 빨대로 쓰시다니... 노년의 유혹. 
사람의 이마에는 달팽이가 산다 사람의 이마에는 달팽이가 산다. 주름을 그리다 그릴 데가 없으면 눈가에 그리고, 볼을 타고 내려와 입가에 그린다. 달팽이는 '늙음'을 선으로 표현하는 달팽이계의 몬드리안이다. 우리 외할아버지 이마에서 밭을 갈며 살던 황소 한마리는 떠났다.
세상에 하나밖에 없는 전기밥통 화분 상상으로 제가 쓰는 밥통에 물을 주었습니다. 물을 뿌려주면  콘센트도 꽃이 될 수 있습니다.  이 콘센트꽃에서는 밥의 향기가 물씬 풍겨나옵니다. 단, 주의하세요. 꺽는 순간  감전될 수 있으니까요.
배고픔  배고픔 돌김 한 장에 쌀 한 톨 싸먹는 기분 
남자가 아프면 어느 병원에 가야할까? 아프다. 갑자기 나는 내가 동물병원에 가야한다고 생각했다. 왜냐면..... . . . . . . . . . . . . . . . . . . . . . . . . . . .   남자는 짐승이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