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춘 에세이/백수일기

쿠쿠밥통에게 쓰는 편지 쿠쿠밥통아 안녕.  나는 너의 보온기능이 참 좋아. 쌀 한 톨 한 톨 따숩게 보듬고 있는 모습이 좋드라.. 그런데 아까 너를 열어봤더니, 밥이 누래져 있더구나. 떠서 목어보니 딱딱하더라.야. 자주 네 속을 들여다봤어야 하는데 자주 네 마음을 열어봤어야 하는데 나도 사는게 바뻐서... 는 핑계고 차려먹기 귀찮아서... 미안.... 그런데 사람의 마음도 밥통 너 처럼 열어볼 수 있었으면 좋겠어 살다보면 서로의 마음을 알지 못하고 틀어지는 경..
헤어드라이기 외로운 고시원 방에서 유일하게 따뜻한 입김을 불어주는 너. 나는 네가 그냥... 좋다...기보다는.... 고맙다... 스위치를 켜면 따뜻하고 끄면 아무말 없는 너. 그래도 내가 원할땐 윙윙 소리를 내며 항상 따뜻한 말 한마디와 같은 바람을 불어주는 너. 고맙데이~~~ 헤어드라이기 너는 는 익룡의 머리통을 닮은 것 같다. 아니면 오리의 얼굴이 연상되기도 한다.  앗! 실수...
청춘의 소리   청춘의 소리                                  끝..
집을 지키는, 홈키퍼 백수 홈키퍼=나
[백수일기]개구리 물갈퀴 몇 십억년만에 인간의 손에서 물갈퀴가 자라난다..그렇게 믿고 있다.
[백수일기] 엄마는 마징가 Z 쩝.......... 엄마의 손바닥으로 맞아 본 적은 있어도 주먹으로 맞아본 적은 없는 것 같다. 억척같은 힘으로 자식을 키워 오 신 엄마의 주먹도 꽤 쎄시리라...  
나는 과연 현란한 드리블로 취업문을 뚫을 수 있을까? 천하의 메시도 어찌할 수 없는 순간이 있다. 나는 과연 현란한 드리블로 취업문을 뚫을 수 있을까?
내 청춘의 팔할이 잠이다 내 청춘의 반절은 이렇게 흘러간다. 내 청춘의 팔 할이 잠이다.   "Her Morning Elegance" from the album The Opposite Side of the Sea written and produced by Oren Lavi http://www.hmegallery.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