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고은

[무료강연]큰 시인 고은, 최초의 토크콘서트가 열리네요 2월 25일 저녁 7시 30분.고은시인의 토크콘서트가 홍대 카톨릭청년회관 5층 니콜라오 홀에서 열립니다.인터넷 교보문고에서 댓글로 신청하면 된다고 하네요.[링크]
책<여행, 그들처럼 떠나라>, 작가와 함께 여행하듯 읽다 책<여행, 그들처럼 떠나라>는 작가와 함께 떠나는 감성 여행 에세이다. 박범신, 조정래, 김용택, 고은, 정호승, 함민복, 성석제 등 이름만 들어도 알만한 대한민국 대표 작가들이 가슴속에 추억으로 간직한 여행지를 들여다 볼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그들의 어렸을 적 추억이 함께 한 곳, 그들의 감성을 섬세하게 흔들어 놨던 곳, 작품의 배경이 되었던 곳 등 저마다 사연있는 여행지가 눈앞에..
박웅현의 책은 도끼다, 반추하는 동물 소를 닮은 책 박웅현의 책은 도끼다, 반추하는 동물 소를 닮은 책1. 박웅현의 책은 반추하는 동물 소를 닮았다텁텁한 방구석에서 '우유속에 모카치노 커피'를 홀짝이며 이 책을 읽었다.책<책은 도끼다>를 읽노라면 소 한마리가 되어 여물을 꼭꼭 씹어먹고 있는 듯한 기분이 든다. 전에 만났던 문장들을 곱씹게 되고 새로운 의미를 느끼며 반추하게 되기 때문이다. 이 책의 저자인 광고인 박웅현씨는 평소에 다독보다는 한달에 3권 정도의 책을..
고은 시인 순간의 꽃과 나의 순간의 꽃 고은시인의 작은 시편을 모아놓은 시집<순간의 꽃>을 읽었다. 짧은 시편이지만 시너머에 함축하고 있는 풍경은 깊고 넓었다. 엄마는 곤히 잠들고아기 혼자서밤 기차 가는 소리 듣는다시집의 첫 장에 실려있는 시다.이 세 줄만으로도 그 풍경이 머리속에 충분히 그려진다. 고요하면서도 유리창에 아기의 큰 눈망울이 꿈뻑이는 모습이 상상된다. 어머니는 고개를 한쪽으로 기운 채 침을 살짝 흘리며 잠들고 있지 않을까하는. 모든 것을 말하지 ..
책 좋아하는 분들께 추천하는 강연 3가지 10월에도 풍성한 강연들이 많이 있네요. 나누고 싶은 강연 목록을 여기 올려봅니다. 첫번째 , 연희문학창작촌 문화축제'물들다' 서울시 창작공간인 연희문학창작촌에서 다양한 문화행사가 펼쳐진다고 합니다. 저는 그 중 <고은 시인의 특별문학강연>과 <살아있는 책, 작가를 빌려드립니다>라느 이벤트에 참여하고 싶네요. 아쉽게도노벨문학상 후보로 거론되고 있는(아쉽게도 2010년 노벨문학상을 수상하지 못했다는 소식이네요 ㅜㅜ) 고은 시인..
가을에 꼭 가보고싶은 축제 - 세계작가페스티벌 주제 : 바다의 시 정신 - 소통의 공간을 노래하다    ▲ 작가페스티벌에 참여하는 작가분들입니다^^ 2010 세계작가페스티벌이 단국대학교 캠퍼스와 서울교육문화회관에서 열린다고 한다. 인문학도인 나로서는 꼭 가보고싶은 축제이다. 평소 만나고 싶었던 유명한 작가들을 한 자리에 볼 수 있다니, 정말 훈훈한 행사이다. 가을은 독서의 계절! 10월엔 우리나라와 세계 곳곳의 유명한 시인과 소설가들을 만나보는 것이 어떨까? 행..