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아침에 출근해서 똥을 누는데 새삼 놀랐다.


똥구멍이 악기가 아닌가 하는 착각이 들 정도로. 
옆 사로, 그 옆옆 사로 마다 소리가 다양했다.
똥 싸는 소리가 참 달랐다.

똥구멍이 바늘구멍으로 변해서 방귀만 새 나오는가 보다.
뿌지지지직. 지직. 찍지직.

똥구멍이 웃음을 참는다.
뿍 뿍. 뿍. 뿍.

똥구멍이 쪼갠다.
피식. 피식. 뿌우웅.

똥구멍이 화났다.
빠지지지. 뽜지지직 빵빵.

똥구멍이 명상하며 재정비 하는 소리.
퐁~당~. 퐁~당.
물론 똥 떨어지는 소리겠지만.

털고 일어선다.

휘루루루룽 우라라라랑. 휘리리리리리리쇽.

물내린다.

그나저나 급해서 화장실 문을 활짝 열었는데
좌변기에 갈색 물방울이 맺혀있는걸 보면 좀 거시기 하다.
분명 누가 비데를 썼고, 
그 물이 똥구멍을 강타하고 물방울과 그것이 한 몸이 된 듯한데…
그게 알알이 맺혀있다.


-4.6 페이스북에 끄적인 글-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