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성

추석에 호프집 서빙 알바를 하고 느낀 점 지난 추석기간동안 매형네 가게에서 4일 동안 알바를 뛰었습니다. 매형과 누나가 함께 하시는 가게는 20,30대층을 주고객으로 하는 클럽식 감성주점 '락코드'입니다. 편하게 호프집이라고 표현은 했지만 말이지요. 고생하시는 매형과 누나를 위해 4일동안 아르바이트생으로서 열심히 일했습니다. 저희 부모님 통닭가게도 호프를 겸해서 하십니다. 그때문에 집안일을 도와드리면서 서빙을 했던 경험이 많이 있었지요. 간만에 서빙알바를 하며 느낀 점이 있습니다. 왜 이런 것을 적느냐 하겠지만, 이제는 어떤 느낌 하나도 놓치지 않고 기록해보려는 것이 제 습관이 되어버렸네요.하하. 제가 4일동안 느낀 것은 무엇일까요? 첫째, 서빙알바생의 미소는 손님에게 보약이더라 서빙알바를 하다보면 진상손님을 만나게 됩니다. 나이지긋하신 어른이..
여자의 소비성향이 궁금해 질때 읽는 책?<한국인의 미디어와 소비트렌드> 라는 책을 집어 둔 순간, 가장 관심이 간 건 '여성'이라는 챕터입니다. 제가 남자라 너무나 자연스럽게 여성이라는 주제에 눈이갑니다.흑. 2년전 책이지만 대한민국 여성들의 소비트렌드를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어서 흥미로웠지요. 간단하게 몇 구절 소개해 볼까요? 여성의 옷에 대한 욕구는 부족한 것, 결핍에 의한 욕구가 아니라 원하는 것, 욕망을 향한 충족 욕구다. 그래서 여성들은 옷을 사고 또 사도 입을 옷이 없다고 푸념한다. (오호~ !!!) - 185페이지 - 19세에서 54세의 여성들의 식생활을 살펴본 결과, 세대별로 구분한 집단의 가장 두드러진 특징은 나이와 관계없이 건강을 추구하고, 맛있는 음식을 위해 비용을 지불할 준비가 되어 있어 식생활에서의 세대 간 차이가 크지 않다는 점이다. (데이트 할때..
해수욕장에서 수컷의 사고란 이런 것이다 그가 있었네. 여름이면 항상 그녀가 이 해변가로 찾아 오곤 했지. 그는 그녀에게 말을 걸었네. " 저기요...저기 말인데...한번..한번... 덮치고 싶어요!!!" "뭐에요..변태아니야...저리가요." 그녀는 서둘러 도망쳤다. " .. 가지 마요...저는 무엇인가를 덮치고....출렁거리는거 밖에 못한단 말이에요......저는 ...저는 파도라구요.,," 남자에겐 자기만의 해변가가 있다. 그 해변가를 많은 여성들이 걷는다.그때 남자의 마음은 파도가 되어...발끝이라도 만져본다...젖을 만지고 다리를 만질 수는 없으므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