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역언론

언론인이라면 갖춰야 할 10가지 자세 - 대덕넷 이석봉 대표님 흐린 하늘을 곁에 두고 사과대 강의동 201 강의실엔 노래 한 곡이 울려 퍼지고 있었다. 노래 제목은 김동률의 '출발'. "아주 멀리까지 가 보고 싶어 그곳에선 누구를 만날 수가 있을지 아주 높이까지 오르고 싶어 얼마나 더 먼 곳을 바라볼 수 있을지 작은 물병 하나, 먼지 낀 카메라, 때 묻은 지도 가방 안에 넣고서 (중략) 멍하니 앉아서 쉬기도 하고 가끔 길을 잃어도 서두르지 않는 법 언젠가는 나도 알게 되겠지 이 길이 곧 나에게 가르쳐 줄 테니까 (중략) 새로운 풍경에 가슴이 뛰고 별것 아닌 일에도 호들갑을 떨면서 나는 걸어가네 휘파람 불며 때로는 넘어져도 내 길을 걸어가네 (중략) 내가 자라고 정든 이 거리를 난 가끔 그리워하겠지만 이렇게 나는 떠나네, 더 넓은 세상으로"- 김동률 노래 출발 中 -..
옥천신문은 꽃다운 22살 청춘! 한 지역언론의 꿈 곧 빗방울이 떨어질 것 같은 날씨다. 옥천신문 이안재 대표님을 만나기 5분전. 나는 마운틴 듀를 마시며 기대감에 부풀어 있다. 어, 드디어 대표님께서 강의실에 들어오셨다! 옅은 분홍빛 와아셔츠, 가슴쪽에 펜 한자루와 코 옆에 난 검은 점이 인상적이다. 까무잡잡한 피부에 단단해 보이시는 얼굴이다. 대표님의 환한 미소가 즐거웠다. 옥천을 취재했던 오랜 세월동안, 그 지역의 햇살과 바람이 수십번도 머물렀을 미소다. "여러분 옥천에 대해서 잘 아세요? 우리나라 지역언론의 역사는 23년이 되었어요.1988년년에는 홍성신문이,1989년엔 옥천신문이 태어났거든요 " 생각보다 옥천신문은 젊었다. 나처럼 20대를 보내고 있다니...왠지 모르게 반가웠다. ■ 옥천신문은 지금 22살, 꿈많은 시기 사람으로 치면 옥천신문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