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춘 에세이/일상끄적

매일 글쓰기, 사과모양 해

매일 글쓴다고 했는데,

마땅히 쓸 게 없다.

쓸 게 없으면 방바닥이라도 쓸까.

이쯤되면 쓰레받기나 빗자루가 지들이 알아서 방을 

쓸 때도 되었는데.

말없이 어두운 모퉁이만 지키고 앉았다.

방 치우기 귀찮다.

방바닥에서 사과 모양의 해가 잠시 떴으면 좋겠다.

내 침대를 향해서.

너무 뜨겁지 않게 비춰줬으면 좋겠다.

그러다 배고프면 한 입 베어먹고 잠들 수 있게.

눈꺼풀이 축 늘어진다.

바람이 불고 꽃이 떨어져도.

그대 널 위해.

이문세 노래 가사.

냉장고를 열면, 밤하늘이 보였으면.

밖에 나가기엔 너무 춥다.

졸라졸라졸라졸라 추워.

겨울이긴 겨울이구나.

만약

사과나무에서

사과가 똑 떨어지듯이

태양이 똑 떨이진다면

지구를 향해?

아니면 우주를 향해?



'청춘 에세이 > 일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가슴 답답할 때 찾는 노래, 저 산 너머  (0) 2016.02.01
1월 23일 겨울, 약봉투  (0) 2016.01.23
매일 글쓰기, 사과모양 해  (0) 2016.01.20
침대는 과학이 아니라 음악이다  (0) 2016.01.15
비야 비야  (0) 2015.07.27
여름  (0) 2015.07.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