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춘 에세이/직딩라이프

자취 직딩의 외로움에 대하여

by 이야기캐는광부 2016. 11. 3.
반응형


식당 아주머니가 가장 먼저 발견한다.

큰 목소리로.


"혼자 왔어요?"


혼자있음

외로움이 세게 내 등짝을 치는 순간이다

국밥 한 그릇이 놓이고
반찬그릇 사이를 젓가락으로 헤집으며
순대처럼 물컹한 외로움을 목구멍으로 밀어넣는다
아니다
외롭지 않다
그러므로 사람은 외롭다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