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춘 에세이/백수일기

헤어드라이기

by 이야기캐는광부 2011. 11. 11.
반응형

외로운 고시원 방에서 유일하게 따뜻한 입김을 불어주는 너.
나는 네가 그냥...
좋다...기보다는....
고맙다...

스위치를 켜면 따뜻하고
끄면 아무말 없는 너.
그래도 내가 원할땐
윙윙 소리를 내며
항상 따뜻한 말 한마디와 같은 바람을 불어주는 너.

고맙데이~~~

헤어드라이기 너는 는 익룡의 머리통을 닮은 것 같다.
아니면 오리의 얼굴이 연상되기도 한다. 
앗! 실수...

반응형

'청춘 에세이 > 백수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책이 개구리가 되는 상상을 해본다  (2) 2011.11.12
쿠쿠밥통에게 쓰는 편지  (0) 2011.11.11
청춘의 소리  (8) 2011.08.02
집을 지키는, 홈키퍼 백수  (2) 2011.07.29
[백수일기]개구리 물갈퀴  (4) 2011.07.23

댓글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