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간호사

누워있는 사랑니를 뺐던 날 눈물나는 후기 4년전 매복 사랑니를 뽑으러 대학 병원에 갔던 적이 있다. 매복 사랑니는 똑바로 나지 않고 요염한 자태로 옆으로 누워서 난 사랑니다. 그러면서 앞 어금니에 기댄채로 잇몸속에 박혀 있다. 아니 쳐박혀 있다는 표현이 맞을 듯하다. 예약 후 한달이 걸려 찾아간 대학병원. 간호사가 내 이름을 부르는 순간. 여느 때처럼 의자에 몸을 눕혔다.그때는 백의의 천사가 아니라 저승사자 느낌이었지. 남자들의 환타지를 자극하는 간호사의 얼굴이고 몸매고 눈에 들어오지 않았다. 무뚝뚝한 의사가 마취 쥐사를 찍 넣으니. 살짝 따끔. 이후 몇초간 이상한 외계용어가 내 머리위를 돌아다닌다. 한 몇 분 기다린다. 그나마 이때가 공포를 좀 누그러트리고 심호흡을 크게 할때다. 드디어 마취약이 먹었을 때쯤 아까 그 무뚝뚝한 의사가 내 옆으로..
BBC다큐드라마 <카운트다운 히로시마>-원폭과 기억사이 이것은 그냥 다큐가 아닌 다큐드라마다. 그때의 상황을 되짚어보며 드라마 형식으로 꾸민 다큐멘터리이다. 생생한 증언만큼이나 그당시의 아픔도 생생하게 느껴지게 만든 것 같다. 내용은 원폭이 투하되었던 히로시마의 이야기, 그 속에 담긴 고통과 비극이다. 히로시마에 원폭이 떨어지기 전까지, 그곳의 사람들은 여느때와 다름없이 미국의 공습을 두려워하며 일상을 보내고 있었다. 원폭이 떨어질 줄은 상상도 못하고 있었다. 그러나 원폭이 투하되었고, 그들의 삶은 검은 재가 되어버렸다. 내쉬는 투명한 숨마져 까맣게 타버렸던 1945년 8월 어느날. 이 다큐멘터리엔 그때의 모습이 담담하게 담겨있다. 그리고 그 참혹한 현장에서 살아남은 사람들의 이야기가 가슴저리게 펼쳐진다 당시 은행에 근무했던 아키코씨는 그 당시를 담담하게 회..
유모차를 사랑한 남자 - 조프 롤스 지음, 재밌게 읽은 책 책 제목부터 심상치 않은 요놈의 내용은 무엇일까? 제목이 예고하듯이 책속에는 결코 범상치 않은 사람들의 사연이 담겨 있다. 38명의 이웃들 앞에서 죽어간 여자, 모든 것을 기억하는 남자, 유년의 순수를 잃어버린 소녀, 영원히 현재를 사는 남자, 시력을 얻고 행복을 잃은 사람, 머릿속에 구멍을 안고 살아간 사람....거 참 이 세상에 있을 법 하지 않는 낯설은(?)사람들이 이 책 한권에 담겨 있다니... 그 중 나의 온 신경을 사로 잡은 사람이 있었으니 그는 바로 시력을 얻고 행복을 잃은 사람 시드니다. 주제만 봐서는 왜 시드니란 사람이 시력을 잃고도 행복을 잃어야만 했는지 납득이 가지 않았다. 그 원인은 대체 어디에 있었을까? 저자는 나의 궁금중을 속시원하게 긁어주며 차분하게 이야기를 펼쳐 나간다. 시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