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강연리뷰

[인문학살롱 리뷰 1탄] 빨간 종이비행기가 뜨거운 고백처럼 황농문박사님께 날아가더라 '인문학살롱 by TEDxDaejeon' 이 2월 14일 대전시청 20층 하늘마당에서 열렸습니다. 사랑의 발렌타이 데이 날, 인문학살롱을 향한 대전시민들의 사랑으로 하늘마당이 후끈 후끈 달아올랐습니다. 신미정 시민연사님과 황농문 박사님 강연에 이어 천영환군의 사회로 빨간 종이비행기를 통한 질의응답 시간이 이어졌고, 이어 진행된 소셜이벤트에서는 신현섭 님의 멋진 진행으로 참가자들간에 유쾌한 소통(낱말 많이 기억하고 맞추기, '몰입'을 주제로 협동 그림 그리기 등)이 이루어졌습니다. 이번 글은 '몰입'이라는 주제로 열린 황농문 박사님 강연내용을 토대로 생각을 자유롭게 기록한 것입니다.^^ 빨간 종이 비행기가 뜨거운 고백처럼 안기다 지금 이 순간에도 2월 14일의 기억들이 선명하게 그려집니다. 빨간 종이비행기..
[블로그결산]2011 이야기캐는광부 사랑받은(?) 콘텐츠 TOP7 2011 블로그 결산을 간단히 해보려고 합니다.^^ 제목은 2011년에 사랑받은 콘텐츠 TOP7입니다. 사실 제 블로그는 일일 방문자수 천명이 넘는 다른 블로그처럼 격한 사랑을 받는 곳은 아닙니다. 그만큼 이 글의 제목처럼 사랑받고 싶은 염원을 담았다고 생각해주세요. 하하. 제 블로그는 일일 방문자 천명을 넘기가 힘들었습니다.하하. 게으른 글쓰기와 소통의 부족, 검색엔진 최적화 부족 등 이 이유일 수도 있겠네요.^^; 반성하고 있습니다. 9월부터는 취업원서 넣는다 뭐한다하며 뺀질거렸네요. 글도 잘 안쓰고요. 심히 반성하고 있습니다. 블로그神이 있으시다면 부디 용서해주시길~! 극히 소수의 팬(?)들이 꾸준히 찾아주시기에 지금까지 살아있는 것 같아요. 전국의 방문자 및 블로거 이웃 여러분 감사합니다.^^새해..
20대, 강연에 미쳐라 - 내가 강연을 찾아다니며 가슴에 기록한 것 이야기캐는광부 2011 강연리뷰 결산 20대, 강연에 미쳐라 - 내가 강연을 찾아다니며 가슴에 기록한 것 이것과 비슷한 제목을 어디서 많이 보셨을 것 같습니다. 20대, 공부에 미쳐라, 20대, 연애에 미쳐라 등등 말이지요. 그래서 저도 그냥 한번 따라해봤습니다. 하하.^^; 큰 뜻은 없습니다. 그저 대학시절 여러 강연들을 찾아 다니며 가슴에 새겨진 생각들을 여기에 정리하고 싶네요. 2011년도는 특히 청춘콘서트 형식으로 많은 강연이 열렸던 해입니다. 그중 박경철씨와 안철수씨의 전국 순회강연이 인기가 많았죠. 이 두분은 20대를 살아가며 고뇌하는 청춘들에게 한줄기 빛과 같은 지혜를 전해주셨습니다. 현장에서 그분들의 목소리를 들었을때 가슴에 전해지는 울림은 이루 말할 수 없었죠. 이것이었습니다. 제가 유명..
[TED강연정리하기]진짜 17분간 숨을 참은 마술사 이야기 들어봤니? 이번 강연은 17분간 숨을 참는데 성공한 마술사 David Blanie의 이야기다. 그는 자신이 얼마나 오랫동안 숨을 참을 수 있을지 알고 싶어했다. 사람들이 불가능하다고 여길 것 같은 일에 도전해 성공해 보이는 것이 그의 낙이었다. 불가능한 것을 가능하게 하는 것이 또 마술사의 역할이기도 하니까 말이다. 사실 그의 못말리는 도전은 오래 전부터 시작되었다. 1994년 4월에는 1주일동안 산채로 묻혔다! 물만 먹고 땅속에서 지냈던 것이다. 이렇게!! 맙소사 이 사람, 정말 특이하다. 아니 무섭기까지하다. 불가능해 보이는 일을 하나 하나 헤치우는 일은 여기서 끝이 아니다. 한번은 100피트나 되는 기둥꼭대기에서 36시간동안 서있는 모험을 하기도 했다. 참, 어떻게 그 좁은 공간에서 36시간동안 서있을 수 있..
이야기캐는광부, 2011년 블로그 운영계획? 안녕하세요. 전라도의 넓은 들과 산을 보고 자란 이야기캐는광부 김기욱입니다. 지난 한 해를 통해 제 블로그가 과연 무엇을 이야기하고 있었나 되돌아 보았습니다. 제 블로그는 '사람'을 주제로 풍성한 이야기를 다루자는 목표로 시작했습니다. 2주전 다음뷰 황금펜에 선정되면서 '이성과 감성을 통해 사람을 이야기하는 블로거'로 표현되는 과분한 선물을 받기도 했습니다. 그런데 그동안 제 블로그가 진정으로 '사람'을 이야기하고 있었는지 묻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사람'이란 주제 주변을 뱅뱅 돌면서 형식적인 이야기만 하고 있지 않았는지 반성도 했고요. 2010년도엔 유명인사의 강연들을 찾아다니면서 또 다른 사람이야기를 찾으려고 노력 했지만, 깊이 있는 이야기를 하지 못한 아쉬움도 느꼈습니다. 더불어 대학생 기자를 하..
대학시절 강연 100개를 찾아다니며 깨달은 것들 다음이야기는 제가 목표를 세우고 이뤄나가는 중에 느낀 점을 공유하고 싶어서 쓴 글입니다. 벌써 한 해가 다 갔네요. 시간이 참 빠르다는 걸 다시금 느낍니다. 누군가 젊었을때는 자기 나이만큼의 속도로 시간이 흘러간다고 하던데, 그 말은 조금 뻥인 것 같습니다. 2배이상 더 빨리 시간이 흐르니까요. 그런 시간을 알차게 보내고자 2010년도 올 한해 저는 1가지 목표를 세웠었지요. "대학생활동안 유명인사 강연 100개를 찾아디니자." 라고 말이죠. 드디어 몇일 전에 이 목표를 달성했습니다. 1.이적 2.고도원 3.도올 김용옥, 4.개그맨 김병진님, 5.M-PT대표 남기만님, 6.박원순 변호사님, 7.문학평론가 김갑수,8.KAL 인사팀장님, 9.이노폴리스벤처협회 이인구대표님, 10.대전발전연구원 주혜진님, 11..
군인오빠가 오리온 초코파이에 더 끌리는 까닭은? - 이노션 박재항 본부장님 강연 다음 글은 충남지역 KT&G 상상마케팅 스쿨에서 진행된 강연을 리뷰한 것입니다. 인문학도이지만 마케팅의 세계에 대한 호기심이 생겨서 듣게 되었답니다. 여기서 짤막하게 나마 공유하고 싶습니다.^^ "여러분 오리온 초코파이와 롯데제과 초쿄파이 이 둘 중 뭐가 더 맛있나요?" 10월 28일 이노션 박재항 본부장님이 브랜드 마케팅에 대한 강연도중, 학생들에게 이런 맛있는(?) 질문을 던지셨습니다. 학생들의 답은 다양했습니다. '情'이라는 이미지때문에 오리온초코파이가 더 맛있다. 오리온 초코파이는 초콜릿이 감싸주는 맛이 있는 것 같다(실제로 오리온 초코파이의 초코렛 코팅은 롯데제과 초코파이보다 얇다고 하네요) 등등. 대체로 오리온 초코파이의 손을 들어주는 분위기였습니다. 물론 제 생각은 달랐습니다. '군대에서는 ..
어제 트위터가 제 블로그에 효자노릇했네요 어제 제 블로그 유입경로를 보니 트위터로 인한 유입이 많았습니다. 평소에는 트위터로 인한 유입이 거의 없었는데 그날따라 트위터를 타고 많은 분께서 방문을 해주셨더라구요. "어찌된 영문이지?...."하고 갸우뚱하며, 유입주소를 살펴보고 있는데 한 가지 주소가 딱 눈에 들어왔지요. 바로 책의 저자 카이스트 정재승교수님의 트위터 주소였습니다. 제 경우 티스토리에 글을 쓰면 트위터에도 글이 전송될 수 있도록 설정해 놓았습니다. 그런데 이것만으로는 트위터 방문자 유입이 많아질리 없습니다. 답은 바로 트윗을 다른 팔로워들에게 재전송하는 RETWEET에 있었습니다. 정재승 교수님께서 제 강연리뷰를 RETWEET 해 주신 덕분에, 트위터로 인한 방문자수가 늘어났던 것 같습니다. 왜냐하면 정재승교수님의 팔로워숫자가 엄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