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크

2017 독서노트(47) 메리 엘렌 마크, 열화당 사진문고 서커스단 광대, 거리의 부랑자, 창녀, 집시, 노숙자 가족, 정신병동…. 다큐멘터리 사진작가 메리 엘렌마크의 사진작품 주제다. 그녀는 촬영을 시도하기위해 피사체와 친밀감을 형성하고자 많은 노력을 기울인다고. 한번은 한달 동안 정신병원에 머물며 병동에 있는 여자들을 촬영하기도 했다. 1968년에는 인도로 가서 사창가의 창녀들을 렌즈에 담기 시작했다. 처음에 사람들은 그녀에게 쓰레기를 던지기도 하고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그러나 그녀는 끈질기게 그 거리를 찾아갔고...마침내 한 여인이 차를 대접해준 것을 계기로 창녀들의 생활공간을 좀더 가까이에서 들여다 볼 수 있었다고 한다. 그녀가 결국 원히는 사진들을 찍을 수 있던 것은 '진심'과 '끈기'가 아니었을까. 사진집에서는 이렇게 작가론을 설명하고 있다."그녀..
[리뷰]에너지드링크 '마크'랑, 학교에서 다정하게 놀다 코딱지만한 내 고시원방에 손님이 찾아왔다. 바로 에너지 드링크 '마크(MARK)'. 누추한 곳에 찾아온 녀석이 무척 반가웠다. 소포로 받자마자, 3일만에 7개를 먹어치운 나. 목마르고 배고픈 자취생인 나에게 여러모로 효자노릇을 톡톡히 한다. 그래서 녀석에게 상을 주기로 했다. 날씨 좋은 날, 산책을 나가기로 결정~~ 운동할 채비를 하고, 녀석 하나를 왼쪽 주머니에 넣었다. 목적지는 우리 학교 사과대쪽 농구경기장. 카메라 하나와 나이키 신발, 반바지에 반팔 그리고 푸른 하늘을 모자로 쓰고 추울~~발~~~! "하하, 반바지를 입은 내 그림자. 녀석도 시원할려나~!" "그대의 푸른 입사귀를 위해 건배를....~~ㅎㅎ" 우리 학교 뒷길(?)이다. 쭈욱 걸어가면 농구경기장이 나온다. "마크에게, 하늘구경 좀 시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