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춘 에세이/직딩라이프

자취 직딩의 외로움에 대하여 식당 아주머니가 가장 먼저 발견한다.큰 목소리로."혼자 왔어요?"혼자있음외로움이 세게 내 등짝을 치는 순간이다국밥 한 그릇이 놓이고반찬그릇 사이를 젓가락으로 헤집으며순대처럼 물컹한 외로움을 목구멍으로 밀어넣는다아니다외롭지 않다그러므로 사람은 외롭다
반복 반복.반절의 행복.다람쥐 쳇바퀴 인생 나는 지루하지만누군가는 간절히 원하는 것.출근과 퇴근.이두박근, 삼두박근.출퇴근은 삶의 근육.힘을 내 살아가는 근육.반복된 삶반절의 행복이 있는 삶알람을 맞추고잠드는 새벽아침 일찍 눈을 뜨고 싶지만몸은 눌러붙은 테이프처럼 떨어지지 않는다
가을, 자취하는 직딩의 풍경 1.이번 주말도 역시나축 늘어져 씽크대 드러운 그릇을 바라보고 있는 고무장갑처럼게으름도, 몸도, 뱃살도 고무장갑처럼 늘어나는 늘어지는. 늘어졌다.2.무심코 밥통을 열었는디김이 모락모락 나는쌀밥 눈이 내렸으면 좋겠다밥하기 귀찮다콘센트를 빼놓은지 꽤 됐다밥통이 하나의 세상이라면밭통뚜껑이 하늘이고그걸 열면 쌀밥 눈 내린 풍경이내려다보이고그 안에 넉넉한 온기가 도는계절이 들어있으면 좋겠다배달음식을 시켜먹을 때초인종이 울리고그제서야 화들짝 가을을 느낀다.형광..
내가 없어도 지구와 직장은... "내가 없어도 지구는 잘 돈다.내가 없어도 직장은 잘 돌아간다."-in 북카페 대흥동, 끄적끄적-
투영통닭과 2015 체인지온의 추억 결코 잊지못하는 네 글자. 투영통닭. 지금은 역사속으로 사라졌다. 설명절때 정읍에 내려갔더니 투영통닭의 흔적은 사라져있었다. 연지아파트 신축공사로 철근 구조물이 그 자리를 대신했다.내 청춘의 8할이 통닭이다. 부모님은 통닭가게를 통해 누나와 나를 먹여 살리셨다. 대학까지 보냈다. 통닭은 희로애락을 담고 있다. 날개가 있지만 날지 못하는 닭은 깃털대신 튀김옷을 입는다. 뜨거운 기름에 튀겨진다. 통닭이 된다...
[직딩라이프]월급통장 월급통장은 ATM기가 아니지만, ATM기를 닮았다.누가 그렇게 돈을  빼가는 것일까.돈 낼 것도 많다.과연 월급통장이돈이 들어오는 곳인가나가는 곳인가 모르겄다.코빼기도 안비치고 말도 안하고 이놈의 돈들은 대체 어디로 가는 걸까. 한달에 숫자가 쌓이고, 한달에 한 번 숫자가 먼지처럼 사라진다.   통장에 첫 월급이 꽂히던 날 심장 밑에서부터 차오르는 온기. 그 따뜻함. 머릿속을 떠나디는 사고 싶은 것들, 하고싶은 것들. 한 ..
[직딩라이프]퇴근 후 하는 것 퇴근 후 하는 것. 지하철을 타고 집에 간다. 버스를 갈아탄다. 뚜벅뚜벅 걷는다. 집 문을 열고 들어간다. 침대를 발견한다. 옷을 벗는다. 핸드폰을 만지작 거린다. 디비 누워서. TV를 켠다. 이불속에 파묻힌다. 좀 보다가 끈다. 디비 잔다. 불 끄러 가는 1m가 귀찮다. 디비 잔다. 쿨쿨쿨. 눈을 뜬다. 아오 씨. 다음 날이다. 퇴근 후 시간은 빛의 속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