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춘 에세이/백수일기

고시원 방이 살쪘으면 좋겠어

by 이야기캐는광부 2014. 3. 6.
반응형

내 고시원 방이 살쪘으면 좋겠어.

지금은 방이 하나밖에 안되지만,

하루하루 살쪘으면 좋겠어.

그래서 거실이 하나 생기고, 옷 전용 방이 생기고, 서재 하나도 생겼으면 좋겠다고.

집은 밥을 먹지 않는다는 걸 알아.

고시원 방구석은 나를 좀먹고 있지.

 

오늘도 상상속에서만 집이 살을 찌네.

뱃살 찌드끼만 쪄도 될텐디.

항아리마냥 불러올라도 될텐디.

이놈의 방구석.





반응형

'청춘 에세이 > 백수일기' 카테고리의 다른 글

우산의 직업  (0) 2013.07.27
고시원 번데기  (8) 2012.02.16
바람도 추운지 내 방으로 기어들어온다  (0) 2011.11.22
취업준비생이 하늘의 아기천사에 보내는 이야기  (6) 2011.11.15
귀숟가락  (0) 2011.11.13

태그

,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