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스토리텔링연구/창작노트

어머니는 닭이네...



                  어머니는 닭이네

                  할머니때부터 날개가 자라지 않았다고
                  봄이 오면 새싹나듯 자랄 꺼라고
                  자식이 잘 되면 다시 자랄 꺼라고
                  하루하루 겨드랑이
                  날개 있던 흔적을 어루만지네
                  13년째 돌본 통닭집에서
                  닭처럼 매일매일
                  두 발로 서 계시는 울 어머니
                  밥 잘 챙겨먹으라고 아들 잘 있나하고
                  오늘 하루도 저녁노을 벼슬삼아
                  먼 데 내다 보시네

2008년 봄에 지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