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학시절이야기&노하우/아르바이트리뷰

통닭배달 아르바이트하고 느낀 점

by 이야기캐는광부 2012. 6. 27.
반응형



후라이드치킨



통닭배달 아르바이트에 대한 기억을 더듬어 봅니다. 일한 장소는 부모님 통닭가게였지요.


부모님 통닭가게에서 일했으니 아르바이트라고 하기도 좀 뭐하네요. 하하. 그렇지만 부모님에게 있어 저는 그야말로 무보수로 써먹을 수 있는 자식이자 아르바이트생이었습니다. ^^;사실 알바를 쓰지 않아도 되는 자그마한 가게입니다. 그래도 혹시나 아버지께서 일때문에 어디 멀리 가시거나 주말같은 경우엔 어김없이 가게를 나갔습니다. 비상시 투입 알바생이었죠. 띄엄띄엄 했지만 횟수로 따지면 적어도 1년 이상은 연속으로 일을 한 셈입니다.


주문전화가 걸려오면, 어머니는 뜨거운 기름에 기본 양념이 된 닭 한마리를 집어 넣습니다. 다 튀겨지려면 한 15분에서 20분 가량 걸립니다. 그 시간동안 알바생(?)인 제가 할 일은 다음이었죠.



1. 야채에 케첩 뿌리고 싸 놓기

2. 흰 '무', 젓가락, '맛소금(?)' 싸 놓기

3. 치킨 들어갈 치킨상자 펼쳐 놓기

4. 혹시 모르니 손님께 드릴 거스름돈 챙겨놓기

5. 통닭 다 튀겨갈 때쯤. 시원한 콜라 꺼내서 한 봉지에 다 싸놓기


5분도 안되서 후다닥 끝나는 일입니다.

그러고는 잠시 의자에 앉아 텔레비젼을 봅니다.


그러다 '띠~'소리가 울려퍼집니다.

통닭이 다 튀겨졌다는 기계의 신호지요.

어머니께서 재빠르게 통닭을 싸주시면, 아버지 차를 타고 배달하러 떠납니다.


제 고향 정읍은 그리 큰 도시가 아니기때문에 배달할 지역을 외우는 데 큰 어려움이 없었습니다.


1. 배달업무의 기본은 주변 주소와 지리 외우기

2. 통닭배달을 할 때 가장 중요한 점은 역시나 속도.


통닭이 식지 않게 최대한 빠르게 배달해 드려야했죠.



페라리



혹시라도 어머니와 의사소통이 잘 안되어 주소를 잘 못 찾아간 날에는 여러모로 피해가 큽니다.

시간이 지연되고 통닭도 다 식어버려서, 그럴 땐 크게 두 가지 위험이 도사리고 있지요.


1. 손님의 항의 전화가 온다.

2. 그러다 결국 손님이 끊길 수 있다.


저희쪽 잘못이기에 손님에게 할 말이 없습니다. 그럴 때는 이 방법밖에 없습니다.


진심으로 손님께 사과하기


그 이후의 것들은 오로지 손님의 몫입니다. 사람마다 달라서 어떤 손님은 그냥 넘어가시지만 어떤 손님은 그야말로 과한 요구를 하시기도 합니다. 그래도 저희쪽 잘 못이니 무조건 사과를 드려야 하죠.


어쨌든 늦지 않게 손님의 집에 도착하면 초인종을 누릅니다.

우렁차게 외치죠.


"통닭 배달왔습니다. 투영통닭입니다."


문을 여시면 바로 인사 들어갑니다.


"안녕하세요. 통닭시키셨죠? 000원입니다."


계산을 해주시면 또 마무리가 중요합니다.


"거스름돈 여기있습니다. 맛있게 드세요~~!!! (혹은 감사합니다.) 안녕히 계세요."


통닭배달을 하면서 느낀 것은 크게 세 가지입니다.



배달자세



1. 손님을 향해 웃으며 인사를 드릴 때가 서로에게 있어 가장 기분좋은 순간이다. 역시 알바생의 기본은 친절한 미소.


2.배달 일을 할 때는 정신 바짝 차려야 한다. 젓가락, 무, 야채 등을 모르고 빼먹으면 왔다갔다 두 번 일을 해야하기 때문.


3. 밝은 인사성과 미소 그리고 정신 줄 잘 잡기. 적어도 이 세가지만 알바생에게 장착되어 있으면 알바가 쉬워진다. 일 배우는 것은 실수하면서 배우는 것이고, 또 시간이 흐르면 다 습득한다.


비록 가게일을 도운 것이지만 여러 가지 인생경험을 하게 해준 소중한 알바(?)였습니다.





오랜만에 다음메인에 떴네요. 감사합니다.^^



부모님 통닭가게 '투영통닭 ' 063-531-9173 입니다.

이 곳 아들이라 홍보 살짝쿵 합니다잉~!^^



반응형

댓글2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