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0대

2017 독서노트(81)2018 20대 트렌드 리포트, 아재의 뇌가 말랑말랑 2018 20대 트렌드 리포트. 30대가 되니 의무적으로 읽어야할 것 같은, 이 느낌적인 느낌은 무엇일까. 점점 멀어져가는, 안개처럼 사라져가는, 담배연기처럼 흩어져버리는 시간을 붙잡고 싶은 찰나. 이 책을 펼쳐들었지. 수박바를 좋아하는가? 본인의 취양대로 새로운 조리법으로 즐기는 사람을 '모디슈머'라 부른단다. 수박바의 초록색 부분이 더 많았으면 좋겠다는 어느 모디슈머의 제안에 따라, 초록색이 많은 수박바가 출시되었다. 결과는 선풍적인 인기. 물론 30대 아재인 나는 이게 나온지도 몰랐다. ㅋㅋ. 이거 끌린다. 휴식 마케팅. 여의도 CGV는 점심 시간에 푹신한 시트가 놓인 프리미엄관에서 90분간 잠 잘 수 있는 '시에스타 서비스'를 제공한단다. 이런게 있었어? 내가 다니는 직장 꼭대기에도 이런 극장이 ..
대학내일 20대 연구소 책 <20대 트렌드 리포트>, 깨알 재미 키득키득. 깨알같은 재미가 있는 책이다. 한 번 훑어보면 요즘 20대들과 수다 떨고 있는 듯한 착각이 든다. 대학내일 20대 연구소가 책 한 권을 냈다. 20대의 트렌드를 한 눈에 파악할 수 있도록 구성한 책이다. 어쩜 이리도 단어를 잘 만들까. 댓글리케이션, 관태기, 페이크슈머, 소소잼. 댓글로 소통하는 20대의 커뮤니케이션 방법은 '댓글리케이션'이다. 관계에 권태로움을 느끼는 20대의 풍경을 지칭하는 말은? 관태기. 소소한 것에 재미를 느끼는 20대를 뜻하는 말은? 소소잼. 그 중 관계에 권태로움을 느낀다에 공감 한 표. 사회에서 관계는 쉽지 않다. 직장에서의 관계는 물론이다. 지속가능한 '관계'는 흔치 않다. '관계'가 꾸준히 이어지려면 서로가 노력해야 한다. '흙수저'를 풀이한 말도 눈여겨 볼만하..
대학생, 졸업생,취업준비생,백수 등 20대가 겪는 신분(?)에 대한 고찰 대학생, 졸업생,취업준비생,백수 등 20대가 겪는 신분(?)에 대한 고찰 사회논문같은 제목으로 이번 글을 쓰게 돼서 유감이다.'취업'이라는 거사를 치러야하는 20대 청춘은 크게 두 가지로 구분된다. 백수의 시간을 거치지 않고 바로 취업되는 사람. 백수의 시간을 거치고 취업되는 사람. 전자의 경우는 행복할 것이고, 후자의 경우는 괴로운 시간을 견뎌내느라 고생을 좀 해야한다. 막상 따지고 보면 전자의 경우도 일찍 사회생활을 시작해서 직장스트레스를 받을 것이기에 100%행복하다고 할 수는 없을 것이다. 그래도 겪어보니 백수의 시간을 거치지 않고 바로 취업되는 게 좀 나을 것 같다. 20대를 보내면서 청춘들은 크게 다음과 신분((身分) 변화를 거치게 된다. 신입생, 대학생, 졸업생, 취업준비생, 백수, 구직자...
20대에게 가장 필요한 자질은 우직함이다 '20대에게 가장 필요한 자질은 우직함이다.' 이 말은 다름아닌 책 (김영록 외 지음, 티핑포인트) 겉표지에 적혀있는 말입니다. 다양한 능력과 스펙을 채우느라 바쁜 세상에 어느 한분야를 향한 우직함이 필요하다는 메세지죠. 20대는 감성적이고 충동적이기 쉬운 시간입니다. 관심있는 것도 많고, 이것저것 여러 분야를 찔러보는 시기입니다. 그러면서 진정으로 원하는 것을 찾으면 좋겠지만, 그렇지 못하고 방황만 하다 끝나는 경우도 많습니다. 20대에는 무엇이든 할 수 있다는 자신감 언저리에, 미래에 대한 불안감도 뱀처럼 똬리를 틀고 있습니다. 이럴 때 필요한 것이 바로 흔들리지 않고 목표를 향해 나아갈 수 있는 우직함이겠지요. 책는 '자기만의 인생목표없이 방황하던 평범한 대학생들이 어떻게 우직하게 이뤄나가고 싶은 ..
오정희 산문집<내 마음의 무늬>, 내 청춘의 무늬를 들여다보다 내 마음의 무늬. 소설가 오정희씨의 산문집 제목이다. 토요일에 역시나 침대에서 뒹굴며 읽었다. 평소에 잘 안읽던 산문집을 읽은 건 아마도 작가를 통해 내 삶의 무늬를 어루만지고 싶었기 때문일 것이다. 삶의 깨달음들이 진중하고 깊게 녹아있는 오정희씨의 이 산문집! '내 마음에 비친 내 모습'이라는 유재하씨의 노래제목처럼 '내 마음에 비친 내 모습'을 찾을 수 있지 않을까하는 기대감도 있었다. 나의 기대는 어긋나지 않았다. 책에 담긴 '시간의 얼굴'이라는 글이 유독 마음을 붙잡았다. 작가가 20대, 30대, 40대, 50대로 접어 들면서 그녀의 마음에 부딪혔거나 소용돌이 쳤던 깨달음들이 고스란히 담겨있었다. 역시나 20대인 나의 가슴을 휘어잡은 문장은 이것이었다. 작가가 20대를 겪고 나서 깨달은 안쓰러운 ..
20대 청춘을 자극하는 짐로저스의 12가지 인생조언 혹시 사람공부 해보셨나요? 지난 주말을 이용해 책를 읽었습니다. 사람에 대한 공부를 통해 다양한 삶에 대해 공부하고, 그들이 전해주는 인생의 지혜를 깨달아 내 삶의 목표를 설정하라는 메세지를 던져주고 있었습니다. 현대사의 성공한 사람들이 어떻게 시련을 극복하고, 도전에서 그들의 꿈을 이뤄나갔는지에 대한 이야기가 파라노마처럼 펼쳐집니다. 제가 책의 거의 마지막 책장을 넘기면서 가슴에 팍 꽂힌 사람은 짐로저스입니다. 그는 윌스트리트의 전설이자 국제 금융시장의 인디애나존스'로 명성이 자자합니다. 1969년에 조지소로스와 함께 설립한 퀀텀펀드를 이끌며, 10년간 4200%라는 경이적인 수익률을 올리면서부터 말이지요. 그는 서른 일곱의 나이에 더는 일하지 않아도 먹고살 수 있을만큼의 큰 돈을 벌어놨습니다. 그런데..
20대, 강연에 미쳐라 - 내가 강연을 찾아다니며 가슴에 기록한 것 이야기캐는광부 2011 강연리뷰 결산 20대, 강연에 미쳐라 - 내가 강연을 찾아다니며 가슴에 기록한 것 이것과 비슷한 제목을 어디서 많이 보셨을 것 같습니다. 20대, 공부에 미쳐라, 20대, 연애에 미쳐라 등등 말이지요. 그래서 저도 그냥 한번 따라해봤습니다. 하하.^^; 큰 뜻은 없습니다. 그저 대학시절 여러 강연들을 찾아 다니며 가슴에 새겨진 생각들을 여기에 정리하고 싶네요. 2011년도는 특히 청춘콘서트 형식으로 많은 강연이 열렸던 해입니다. 그중 박경철씨와 안철수씨의 전국 순회강연이 인기가 많았죠. 이 두분은 20대를 살아가며 고뇌하는 청춘들에게 한줄기 빛과 같은 지혜를 전해주셨습니다. 현장에서 그분들의 목소리를 들었을때 가슴에 전해지는 울림은 이루 말할 수 없었죠. 이것이었습니다. 제가 유명..
20대에게 피가되고 살이되는 강연사이트 9가지 1.TED 강연 사이트 : 18분의 지식나눔, 이곳에서 영감을 얻는 사람들이 많다 http://www.ted.com/translate/languages/kor --------------------------------------------------------------------- 2.HOWL : 한양대 지식생태계 플랫폼 http://www.howl.or.kr/i --------------------------------------------------------------------- 3.SNOW : 숙명여대 지식생태계 플랫폼 http://snow.or.kr/ --------------------------------------------------------------------- 4.ACADEM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