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춘 에세이/직딩라이프

[직딩라이프]퇴근 후 하는 것

퇴근 후 하는 것.

지하철을 타고 집에 간다.

버스를 갈아탄다.

뚜벅뚜벅 걷는다.

집 문을 열고 들어간다.

침대를 발견한다.

옷을 벗는다.

핸드폰을 만지작 거린다.

디비 누워서.

TV를 켠다.

이불속에 파묻힌다.

좀 보다가 끈다.

디비 잔다.

불 끄러 가는 1m가 귀찮다.

디비 잔다.

쿨쿨쿨.

눈을 뜬다.

아오 씨.

다음 날이다.

퇴근 후 시간은

빛의 속도.

 

'청춘 에세이 > 직딩라이프'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반복  (0) 2016.10.23
가을, 자취하는 직딩의 풍경  (0) 2016.10.03
내가 없어도 지구와 직장은...  (0) 2016.02.20
투영통닭과 2015 체인지온의 추억  (0) 2016.02.14
[직딩라이프]월급통장  (0) 2015.05.21
[직딩라이프]퇴근 후 하는 것  (2) 2015.04.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