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춘 에세이/일상끄적

30대 중반 초조함에 대하여

 

뭐 하나 이뤄 놓은 게 없고

뭐 하나 제대로 이뤄갈 것도 정하지 못한채

그저 휩쓸려 내려온듯한

냇물에 속절없이 떠내려가는 슬리퍼 한짝이 된듯한

첨벙첨벙 물살을 헤쳐서라도 슬리퍼를 건져내고 싶지만...

그 슬리퍼는 지난 날의 꿈, 열정, 희망, 목표...

멍하니 아득히 그저 바라만 보고 있는 것 같아

공허하면서 텅빈듯하면서 허전하면서...

앞으로 5년, 10년..아니 15년...아니 20년...아니 30년

그렇게 휩쓸려 떠내려갈 것 만 같아

초조한 30대 중반 아재의 넋두리다.

 

'청춘 에세이 > 일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0) 2020.02.09
바다에 갔는데 말이야  (0) 2019.12.14
30대 중반 초조함에 대하여  (0) 2019.10.21
주말 오후 느긋느긋 느릿느릿  (0) 2019.10.20
외로움에 대하여  (2) 2019.10.09
조용히  (0) 2018.11.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