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춘 에세이/일상끄적

머나 먼 풍경

by 이야기캐는광부 2021. 3. 10.

저기 보이는데

건너가지 못하고

그저 바라만 본다

그 옆에 핀 꽃동산을 보며

봄의 표정을 읽는다

나룻배가 있어도

건너지 못하는

머나 먼 풍경 같은 인연

바라만 보다가

계절이 바뀌고

바뀐 풍경은

어제의 풍경이 아니다

저쪽에서 바라본 나는

어떤 풍경이었을까

반응형

'청춘 에세이 > 일상끄적' 카테고리의 다른 글

대청호 쓰레기를 주우며  (0) 2021.04.10
머나 먼 풍경  (0) 2021.03.10
공부의 즐거움  (0) 2021.03.05
입관식  (0) 2021.03.01
독립서점을 품은 집  (0) 2021.02.27
애쓰다  (0) 2021.02.17

태그

,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