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군복무

여자 미니스커트, 이등병에게 인생을 깨우쳐 주다 제 개인명함이랑 페이스북에 보면 같은 문구가 등장합니다. '인생은 여자의 미니스커트처럼 짧다' 이런 생각이 언제부터 들었는지는 모르겠지만, 군복무시절에 가슴에 확 꽂혔던 것 같아요. 용산역 이등병과 미니스커트 시간은 5년 전 초여름으로 거슬러 올라갑니다. 장소는 군인들의 집합지 용산역! 이곳에서 이등병 계급장이 박힌 전투모를 쓰고 한 청년이 힘없이 걷고 있네요. 누구냐고요? 바로 접니다. 왜 이렇게 힘이 없는가하면, 바로 그날이 100일 휴가 복귀 날이었기 때문이죠. 제 심정은 이랬습니다. ‘부대로 돌아가기 싫다. 아~~미쳐 버리겠다!’ 날 갈구는 선임생각도 나고, 빨아야 되는 걸레 생각도 나고 참 우울했지요. 그런 와중에 또 눈은 바쁘게 돌아가고 있었습니다. 바로 예쁘고 날씬한 서울여자들의 모습을 보면..
트랙터타고 전국일주한 강기태씨,이번엔 남미일주! 이글은 농촌진흥청 블로그에 먼저 실렸음을 알려드립니다. http://blog.daum.net/rda2448/6974772 트랙터 여행가 청년 강기태, 이젠 남미 횡단을 꿈꾼다! ▲ 트랙터 여행가 강기태씨와 그의 도전과 열정이 담긴 빨간 트랙터 12월 1일 대구 경북대에서, 신발에 트랙터 그림을 새기고 다니는 특별한 청년의 강연이 있었습니다. 바로 2008년 9월18일~2009년 3월 18일까지 180여일동안 트랙터로 전국일주에 성공한 강기태씨가 그 주인공입니다. 이날 강연에서 그의 힘찬 자기소개는 그야말로 걸작이었습니다. “안녕하세요, 하동의 아들 강기태입니다. 여러분은 지금 베스트셀러 작가와 함께 하고 계십니다” 그가 지닌 특유의 익살과 유머로 강연장이 순신각에 달아올랐지요. 굵직한 붓으로 찍은 듯한 ..
아버지의 편지 1통이 보물 1호인 이유 보물 목조건축·석조건축·전적(典籍)·서적·고문서·회화·조각·공예품·고고자료(考古資料)·무구(武具) 등 유형문화재(有形文化財) 중에서 역사적·학술적·예술적·기술적 가치가 큰 것을 문화재위원회의 심의를 거쳐 정부가 지정한 문화재. 역사적인 유물은 희귀하고 역사가 오래되면 그 가치가 높다. 그렇다면 희귀하고 보기드문, 아버지의 편지 1통도 그 값어치가 높지 않을까? 만약 보물 1호를 내 마음대로 지정할 수 있다면 아버지로부터 받은 편지 1통을 보물 1호로 지정하고 싶다. 첫째, 아버지의 편지 1통이 지닌 역사적 가치 왜냐하면 26년을 살아오면서 아버지로부터 편지 받은 기억이 몇 번 없는 데다가, 지금 내가 갖고 있는 아버지의 편지는 단 1통이기 때문이다. 어머니의 편지는 수십통이 넘는데 말이다. 아마도 아버지..
남자에 대한 내 맘대로 100가지 정의 남자는 수컷사자의 갈기 남자는 여자의 마음이라는 바다를 파고드는 응큼한 잠수함 남자는 톡쏘는 콜라의 김빠진 소리 남자는 늑대가 무리지어 달리는 모습 남자는 물웅덩이 남자는 노상방뇨 남자는 군대의 추억 남자는 이등병 남자는 일병 남자는 상병 남자는 병장 남자는 페라리 뒷자석 남자는 스포차카를 향한 욕망 남자는 에어포스원에 타고 싶은 욕망 남자는 센 척하는 고릴라 남자는 나무젓가락 길이만큼의 자존심 남자는 정력 남자는 인삼 한 뿌리 남자는 산삼하나씩 가지고 있다 남자는 보신탕 남자는 1회 이상의 포르노 시청자 남자는 연애편지 쓰고 또 지우고 남자는 멋드러진 하모니카 남자는 잘빠진 얼룩말 남자는 초등학교때의 꿈은 대통령 남자는 외로운 찻잔 남자는 초콜릿 복근이 꿈 남자는 문자메시지 한통없는 하루 남자는 컵라면..
군대시절 노트에 전쟁과 평화에 대한 글을 썼더라 다음은 2007년 군복무시절 노트에 끄적그려 놓았던 글이다. 적(?)과 대치하고 있는 상황속에서, 전쟁과 평화에 대한 잡생각을 많이 했었다. 다음은 전쟁과 평화라는 명칭에 관한 상상이다. ▲ 군복무시절 심심하여 노트에 낙서를 많이 했었다. 전쟁과 평화에 관한 낙서글. '전쟁'과 '평화'가 살고 있었네..... 이들은 자신의 이름이 마음에 들지 않는다며 나에게 찾아왔지 그래서 나는 이름을 지어줬다. '전쟁'에게는 '평화'라는 이름을 '평화'에게는 '전쟁'이라는 이름을 지어주었네. 이때부터 '평화'를 부르면 '전쟁'이 뒤따라 오게되었지... '전쟁'을 애타게 찾으면 '평화'가 고개를 들곤 했지... 자기자신을 부른 줄 알고,,,,,,,,,, 다시 '전쟁'과 '평화'가 나에게 찾아왔지 당신이 지어준 이름때문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