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미국

유럽여행팁(2)멀티플러그 쏙 누르니 뒷다리가 쏘옥 해외여행 초짜가 팁을 적는다는 게 웃기지만...뭐 어쩌랴.이것저것 인터넷서핑을 하다가 유럽여행을 하려면 멀티플러그가 있어야 된다는 것을 알았다.왜냐하면 플러그 구멍이 다르기 때문이다.그래서 냉큼 주문했더니 냉큼 오더라. 이렇게 생겼다. 직육면체다. 크기도 적당하다. 자세히 살펴보니 놀랍다. 미국, 유럽 등 나라별로 설정하면 그에 맞는 콘센트를 쓸 수 있도록 설계됐다. 나는 유럽을 갈 예정이므로 유럽으로 버튼을 옮기고 'push'버튼을 누르니 플러그가 쏙 튀어나온다. 개구리 뒷다리처럼 말이다. 유럽플러그는 좀 날씬하다. 그렇다면 어떻게 써야하는 것인지 1~2분 해매다가 옆면을 살펴보니 한국에서 쓰는 플러그를 꼽는 구멍이 있다. 꼽아봤다.함정은 아직 출국전이라는것. ㅋㅋㅋ뭐 이렇게 쓰면 잘 되겠지 뭐. 참 ..
Facebook은 어떻게 인재를 채용할까? - 친구 상연이의 Facebook 본사 방문기 2편 다음 글은 대학교에서 만난 절친 충남대 회계학과 이상연군의 미국 Facebook 본사 방문기입니다. 페이스북이 대세인 요즘 세상, 직접 본사를 방문한 그가 무척 부러웠답니다. 평소 자동차를 사랑하고 IT트렌드에 민감한 얼리아답터인 그. 제가 조르고 졸라 Facebook 본사 방문기를 써달라고 했습니다.^^ 과연 그는 마크주커버그를 만나고 왔을까요? Facebook 본사 방문을 통해 느낀 감회가 남달랐다는 그의 소감문을 여기 옮겨봅니다. 그리고 제 블로그 전속 칼럼니스트로 모셨으니까요. 앞으로 제 친구의 활약상을 지켜봐주세요.^^ 글 게재를 허락해 준 친구 상연이에게 참 고맙다는 말을 전하면서 자 시작~!! 로비에는 직원들이 우리를 안내할 준비를 하고 있었다. 보통 유니폼을 입고있을 우리나라 기업과는 좀..
노암 촘스키의 책<숙명의 트라이앵글>에서 만난 은폐된 진실 그동안 팔레스타인의 자살테러로 이스라엘 사람들이 피를 흘리는 모습을 TV에서 많이 본 것 같다. 그때마다 이스라엘은 팔레스타인에게 보복공격을 강행했고, 또 다시 수많은 인명피해를 낳았다. 그런데 이렇게 비쳐진 이스라엘-팔레스타인 분쟁의 이면에는 우리가 놓치고 있는 부분들이 있었다. 언제나 팔레스타인이 테러를 하면 보복공격을 하는 것으로만 비춰졌던 이스라엘이, 오히려 선제공격을 하거나 팔레스타인 사람들을 못살게 군 경우가 많았다는 사실을 말이다. 노암 촘스키의 책 은 이런 은폐된 진실을 1000페이지에 이르는 방대한 분량으로 사람들에게 알려준다. 이 책을 읽으며 이스라엘과 미국이 팔레스타인의 평화협정 요청을 시종일관 거부하고, 오히려 전쟁을 일으킬 궁리를 더 많이 한 모습을 보고 놀랐다. 평화협정을 하면..
전쟁은 왜 일어날까?- 책<전쟁의 기원>을 읽고 전쟁은 왜 일어날까? 갑작스레 이 주제에 대해 관심이 생겼다. 몇 일전 수업시간에 십자군과 이슬람의 전쟁을 다룬 영화 을 보고나서 더욱 관심이 갔다. 존 G. 스토신저의 책은 이런 나의 물음에 어느 정도 해답을 주고 있다. 이 책은 현대 역사속에서 벌어진 굵직한 전쟁들에 대한 이야기를 다루며 전쟁의 발발원인을 파헤치고 있다. 마지막 즈음에 전쟁의 원인을 한번에 정리한 점이 마음에 쏙 든다. 지은이가 뽑은 전쟁의 원인을 살펴보면 흥미롭다. 1.전쟁에 임하는 대부분의 국가 지도자의 자화상에는 공통점이 존재했다. 이들은 단기결전에서 승리한 이후 자신만만하게 완전한 승리를 거머쥐기를 기대했다.(중략) 신속하고 결정적인 승리에 대한 그러한 낙관주의가 팽배하게 되면 전쟁의 가능성은 높아지고 반대로 그러한 기..
대학생이 동물 비버에게 쓰는 편지 안녕, 비버. 잘 있었니? 너는 내가 누군지 잘 모를꺼야. 난 사람이야. 그리고 평범한 대학생이야. 세상에 대해 많은 고민을 안고 살아가는 나이지. 네가 '사람'을 좋아할지는 모르겠다. 내 편지가 달갑지 않을 수도 있어. 너의 동족들을 많이 잡아 죽인 '인간'역시 '사람'이었으니까. 네게 갑자기 편지를 쓰게 된 건 이 책 때문이야. MIT 환경공학자 엘리스 아웃워터가 쓴 책 에 네가 나오더라. 열심히 댐을 짓고 있는 네 모습이 신기했어. 그런데 너의 털을 원하는 인간들이 너의 동족들을 많이도 죽였더구나. 네 털이 부드러워서 옷감으로 쓰기엔 딱 좋다고 하면서 말이지. 갑자기 이런 생각이 들더라. '인간'은 너무 고평가 되어 있다는 느낌? 인간이 만물의 영장이라고 하는 것도 다 빈 껍데기같은 말이라는 생각이..
박원순 변호사를 만나다 - 2008년 3월 인터뷰의 추억 인터뷰의 추억 - 소셜디자이너 박원순 변호사를 만나다 군제대후 시작하게된 아름다운가게 대학생 참여프로그램 아름다운 공작단. 이 활동을 하면서 만나게 된 박변호사님.지금 생각하면 그때 했던 인터뷰들이 제 젊은 날에 피가되고 살이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우리들에게 주셨던 가르침에 감사드리며, 1년 6개월전 인터뷰의 추억을 끄집어 내봅니다. 1. 대학생들에게 인사말 부탁드립니다. 우리 아름다운 공작단, 또 우리 공작단이 상징하는 젊은 청년들,마치 1월 1일 떠오르는 태양과 같잖아요! 무한한 가능성, 밝음, 미 래 이런것들이 있거든요. 사람들이 자기 혼자 잘 살고 잘 먹기위해서 진로를 정하는 것에 비해서 여러분들은 자기봉사, 희생, 헌신과 같은 낱말의 의미를 사람들에게 보여주는 너무나 훌륭한 학생들인 것 같아요..
우주의 빅뱅도 어쩌면 티핑포인트가 아니었을까 티핑포인트란 예기치 못한 일들이 갑자기 폭발하는 바로 그 지점을 일컫는 말이다. 그 티핑포인트를 계기로 커다란 변화가 일어난다. 조그마한 변화가 티핑포인트를 만들어 내고, 이후 주변으로 전염되어 커다란 변화를 일으키는 것이다. 1990년대 미국에서 허시파피라는 신발브랜드가 어떤 티핑포인트를 계기로 갑자기 유행된 적이 있다. 이 신발은 평소에 잘 팔리지도 않는 한물 간 제품이었다. 그런데 맨허튼 도심의 청소년들이 '다른 사람들이 그 신발을 아무도 더이상 신으려고 하지 않기때문에' 신기 시작하면서 허시파피는 하나의 이슈가 되었고, 이후 입소문이 퍼져 더욱 더 많은 사람들이 신게 되었다. 허시 파피를 유행시키려고 한 사람이 아무도 없었는데 어느 날 갑자기 판매량이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나 버린 것이다. 여기에는 ..
BBC다큐멘터리, 악의 축 북한을 가다 자신들의 주적이 미국이라고 서슴없이 대답하는 북한 군인과 실랑이를 벌이는 취재진의 모습이 담긴 다큐멘터리다. 평양과 군사분계선 근처만 촬영이 허가 되어있는 북한. 그렇기에 겉으로 드러나지 않은 비밀장소가 많다. 특히 외부인에게 절대 공개되지 않는 강제수용소가 대표적이다. 북한에서는 연좌제(죄를 범한 사람의 주변 친척 및 가족들에게까지 죄를 물어 처벌하는 법)를 실시하기에 수용소에서 억울하게 죽어가는 사람들이 많다. 그러나 취재진들에게 북한 군인은 수용소안에서의 대우는 좋다고 거짓말을 한다. ▲ 빨간점들이 강제수용소다. 철저히 비밀이 유지되고 있다. 한편, 북한은 전력난을 겪고 있어 평양마저 밤이 되면 칠흑같은 어둠에 휩싸인다. 저녁에는 전기를 차단하기에, 길가는 앞이 보이지 않을 정도로 어둡다. 그 어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