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역사

알랭드 보통의 책<불안>, 불안을 향한 위트있는 문장들 1. 알랭드 보통, 참 매력있는 작가네알랭드 보통을 처음 만나게 된 건 그의 책<불안>(2004년)을 통해서다. 1969년생으로 여러 언어에 능통하고 케임브리지 대학교에서 역사학을 전공하고 수석으로 졸업할 정도로 비상한 두뇌를 지닌 작가다. 23살에 쓴 첫 소설<왜 나는 너를 사랑하는가>는 그의 작가로서의 재능을 패기있게 발휘한 저작으로 꼽힌다. 그의 글은 때로는 철학, 역사, 사회관련 지식들을 총동원..
2011 파주북소리축제에서 풍성한 강연이 많이 열리네요 아시아 지식문화축제 '파주북소리 2011' 행사에서 역사, 문화, 철학 등 각 분야 석학과 전문가들의 강연이 풍성하게 열린다고 합니다. 사전예약 또는 현장접수를 통해 참여하실 수 있다고 합니다. 흔치않은 문화향연의 장이 될 것 같아요.^^ 강연 일정들을 모아봤습니다.      
27살의 안중근 응칠이에게 보내는 편지 본 글은 27살의 안중근에게 보내는 편지입니다. 그의 옛날 이름은 응칠이었고, 제 친구라는 가정하에 미래에서 과거로 보내는 편지입니다. 안중근이 이토히로부미를 저격하기 몇 년전 그때의 순간으로 이 편지가 가길 바래봅니다. 물론 불가능한 일이겠지만 말이지요. 만약 그가 이 편지를 받는다면 깜짝 놀랄 것입니다. 오늘날을 살고있는 저는 이미 그의 운명을 꿰뚫고 있으니까요. 아들이 과거로 돌아가 아버지를 구하는 어느 SF영화처럼 그런 기적이 생긴다면 어..
나무에 관련된 아름다운 단어들과 만나다, 강판권의 <나무열전> 강판권의 책<나무열전>. 책을 참 잘 골랐다는 생각이 든다. 이 책은 나무의 종류와 특성을 다룬 식물학책이 아니다. 나무와 관련된 한자와 역사에 대한 이야기다. 책을 쓰기까지 자료수집에 심혈을 기울였을 저자의 노고가 느껴진다. 한 장 한 장 내용이 알차다. 나무에 관련된 용어가 이렇게 많았는가하고 놀랄정도다. 이 책을 읽다보면 각 종 나무들의 한자어원에서부터 겉모습 그리고 그에 얽힌 옛날 역사를 동시에 알 수 있다. 그야말로 일거삼득이다...
인간대백과사전, 책<인간> 참 흥미진진한 책이네요. 대학시절이 쓸쓸하게 끝나가는 요즈음 틈틈이 읽고 있는 책이 있습니다. 바로 사이언스북스에서 나온 책<인간>이지요. 개인의 마음, 문화,사회,생활,신체,민족 등 다양한 관점에서 인간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가고 있는 흥미로운 책입니다. 이 책을 읽다보면 같은 인간인데도, 어쩜 그렇게 서로 다른 문화와 관습들을 가지고 살아가는지 신기할 뿐입니다.          ..
참여연대 아카데미 느티나무 봄학기 강좌목록입니다 좋은 강연, 이야기들이 많이 있네요. 설레이는 봄 느티나무 수업과 함께하면 어떨까요? 오픈특강 조국이 조국의 미래를 말하다   조국 서울대 교수 3.3  목 오후 7시~9시 참여연대 느티나무홀 참가신청 마감되었습니다.  민주주의학교 복지국가에 대한 7가지 오해와 진실  03.14    복지국가는 좌파의 정책인가  신광영 03.21    한국은 복지국가인..
울릉도 동남쪽 독도를 문장부호에 비유하면 위 그림을 보시라..마침표와 느낌표가 있다. 마침표는 독도다. 왜냐? 우리역사는 독도문제에서 마침표를 잘 찍어야 하기 때문이닷! 일본은 느낌표다. 왜냐? 일본은 좀 느껴야돼니까. 일본영토 자체가 느낌표를 닮았다. 그만큼 느껴야하고 반성할 일이 많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