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공부자료/대학원일기

대학원생일기(14)논문 인쇄, 오타와의 전쟁

by 이야기캐는광부 2022. 1. 9.
반응형

석사 논문 심사를 통과하고, 최종 수정까지 무사히 마무리했다면?

 

이제 인쇄만 남았다.

 

사실 뭔가 찝찝한 마음은 계속 남아있다.

 

수도 없이 내 논문을 읽었기 읽었기 때문에 이미 질려 있다.

 

그러면 오타가 보이지 않고, 이런 생각이 든다.

 

에라 모르겠다. 이젠 더이상 못 보겠다. 얼른 인쇄하자.

 

이런 생각이 든다면 이렇게 말해드리고 싶다.

 

"그래도 오타 한번 더 보세요."

 

 

그러면 진짜 마지막이다 생각하고, 인쇄하기 전에 자신의 논문 오타를 발견하기에 눈에 불을 켤 것이다.

 

이제 됐어.

 

이런 생각이 든다면 다시 이렇게 말해드리고 싶다.

 

"혹시 모르니 오타 한 번 더 보세요."

 

그래 진짜 마지막이라는 생각으로 한번 만 더 보자.

 

나도 모르게 속독의 경지에 오른다.

 

내가 쓴 논문이니 지겹도록 봤을 것이고, 그러다보니 꼼꼼히 읽을 것도 쓱 빠르게 읽게 된다.

 

쓱.

 

왜 갑자기 이게 생각나는지. 

 

SSG.

 

충분히 오타를 검수했다는 생각에 드디어 인쇄를 하게 된다.

 

내가 찾아간 인쇄소에서는 a4용지로 논문을 출력해주셨다.

 

"다시 한번 오타 확인하세요. 틀린 부분 있으면 여기서 수정해주세요."

 

출력해서 다시 보니 몇 군데 오타가 보였다.

 

수정해서 최종적으로 인쇄소 사장님께 말씀드린다.

 

"20부 인쇄해주세요."

 

라면 받침대의 운명이 될 터이지만, 어쨌든 이 때가 제일 뿌듯하다.

 

인쇄된 논문을 받았을 때.

 

그런데 말이다.

 

인쇄하기 전에 보이지 않던, 오타가 떡 하니 보이는게 아닌가.

 

하하하하하하하.

 

이젠 어쩔 수 없다.

 

뭐..쩝..

 

다른 사람 눈에는 그 오타가 안보일수도 있다.

 

이미 늦었다.

 

어쩔 수 없다.

 

ㅋㅋㅋㅋㅋ.

 

석사 졸업 논문을 제출하면 끝이다. 

 

설마 누가 그 논문을 인용하면 좋겠지만.

 

인쇄한 후에 발견한 오타는 새로 산 자동차의 기스처럼 가슴에 남는다.

 

계속 생각이 난다.

 

그럼 어쩌랴.

 

이미 인쇄가 끝났는데.

 

..

..

..

..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