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학시절이야기&노하우

대입재수이야기(7)- 내 수능점수는 가정평화의 적 다음 글은 어찌어찌하다가 수능을 세 번 보았던 내 청춘의 이야기다. 성공담이라기보다는 실패담 혹은 에피소드에 가깝다. "수능점수 발표났지..?ooo딸래미는 350점 넘었다더라.." '허걱. 발표난지 어떻게 아셨지......아놔...조ㅈ 됐다...' 수능점수 공식적인 발표 날이 돌아왔다. 사실 수능이 끝나고 채점을 해봤기에 나의 점수는 훨씬 전부터 대략 알고 있었다. 가정의 평화(?)를 깨트리고 싶지 않았기에 잠시 시간을 벌 요량으로 부모님게 말씀 드리지 않았을 뿐. "몇 점 나왔냐?" 아버지의 추궁은 계속되었고 나의 입은 손오공의 여의봉으로 연다한들 결코 열리지 않을 기세였다. "몇 점 나왔냐니까....""네..우편으로 날라 올거에요. " 사실 그때 수능성적표를 학교에 가서 받아왔는지 교육청에 가서 받아..
대입재수이야기(6) - 친구들의 입대소식과 신세한탄 다음 글은 어찌어찌하다가 수능을 세 번 보았던 내 청춘의 이야기다. 성공담이라기보다는 실패담 혹은 에피소드에 가깝다. 수능시험을 무사히 마치고 점수가 나오는 날 전까지 거실에서 평화롭게 TV를 보고 있었다.그 날 두통의 문자가 왔다. 띵동. 띵동. 입대날짜 나온 친구를 위로해줬다.이날 저녁엔 100일 휴가를 나온 친구하고 술 한잔 했다.그 친구는 내게 군대이야기를 밤새도록 이야기했다.군인 친구는 나에게 발언권을 별로 주지 않았다. "ㅋㅋ난 이제 이등병인디 넌 짬찌그레기여.." 선임들이 저한테 하는 말을 나한테 하고 있다니. - -;순간 열이 받쳤지만 군대이야기가 너무 재미있어서 끼득끼득 배꼽을 잡았다.군대가 그렇게 재밌는 곳인가 하는 찰나. "아 씨X,,,그 새끼땜에 미치겄다. 내 3개월 선임인디..그 ..
대입재수이야기(5) - 1년 만에 다시 찾은 수능 시험장, 씁쓸한 내 팔자야 다음 글은 어찌어찌하다가 수능을 세 번 보았던 내 청춘의 이야기다. 성공담이라기보다는 실패담 혹은 에피소드에 가깝다. 2003년 여름 자퇴를 하고, 그해 11월 다시 수능시험장을 찾았다.꼭 1년만이었다. 여름부터 수능시험날짜까지 뭐했는지 모를 정도로 시간이 빨리 지나갔다.공부를 한 것인지, 안 한것인지 머릿속이 긴가민가했다. 전날 밤에는 문자가 여러 통 날라왔다.그렇게 쥐 죽은 듯이 있었는데 내가 수능을 또 본다는 건 어떻게 알았는지... "띵동,,띵동.,,,띵동""화팅해라..임마""홧팅!""아자아자!.." 범인은 친구들한테 말 안한다고 하던 그 친구인가..그래도 고마웠다. 첫번째 수능시험 전날과 달리 잠이 잘 왔다.처음 수능을 봤을 때는 무척 긴장되었지만, 두번째 수능을 보니 별로 긴장되지 않았다.어머..
대입재수이야기(4) - 투명인간이 되고 싶었던 간절한 이유 다음 글은 어찌어찌하다가 수능을 세 번 보았던 내 청춘의 이야기다. 성공담이라기보다는 실패담 혹은 에피소드에 가깝다. 집 눈치를 살살 보며 반수에 가까운 재수를 시작했다.8월부터 본격적인 수능공부를 했다. 마음은 잡히지 않고 불안불안했다.그러다 드디어 올 것이 왔다. '아놔...고등학교 선생님들을 또 어떻게 보냐...' 8월말 정도에 수능원서 접수를 하는 기간이 돌아온 것.수능원서를 접수하려면 모교인 고등학교를 찾아가야 했다. 오랜만에 찾아간 모교.교무실 문을 주르륵 여니, 고등학교때 나를 가르쳐주셨던 선생님 몇 분이 눈에 띄었다.한 선생님은 이 녀석이 왜 왔는지 알겠다는 눈치였다. "야, 오랜만이다. 뭐하러 왔냐?""(아시면서 ㅜ,ㅜ)네...수능 원서접수 때문에.." 그렇게 아는 채 해주시지 않아도 되..
대입재수이야기(3) - 대학생도 고등학생도 아닌 잉여인간의 탄생 다음 글은 어찌어찌하다가 수능을 세 번 보았던 내 청춘의 이야기다. 성공담이라기보다는 실패담 혹은 에피소드에 가깝다. 2003년 여름 자퇴를 하고 대입재수를 결심하니 나의 인생계획은 틀어졌다.대학교 1학년을 마치고 가려했던 군대를 1년 미루게 생겼다. (사실 2년을 미루게 될 줄은 몰랐지만.ㅋㅋㅋㅋ이때는 삼수할 줄은 몰랐으므로.) 대학교 4개월을 다니다가 자퇴하고 재수를 했으니 '반수'라는 용어를 써야 맞다. 그런데 무슨 상관이랴.. 뭐..크게 보면 다 재수생이니. 쩝.수능이 4개월 정도 밖에 안남았고 나의 신분은 이렇게 변해 있었다. 대학생도 고등학생도 아닌 재수생. 잉여인간의 탄생이었다. 대학생의 패기와 고등학생시절의 거창한 꿈은 안드로메다로 떠났다. 그 때부터 '재수없다'라는 말이 좋아지기 시작했다..
대입재수이야기(2) - 대학교 자퇴서 내던 날, 기차는 우울을 싣고 다음 글은 어찌어찌하다가 수능을 세 번 보았던 내 청춘의 이야기다. 성공담이라기보다는 실패담 혹은 에피소드에 가깝다. 2003년 7월 여름. 공대생이었던 나는 자퇴를 하기 위해 대학교 캠퍼스를 찾았다. "자퇴 하려고 왔는데요.""네?" 자퇴하는 학생을 오랜만에 보는지 긴 머리의 여자 교직원은 의아한 표정을 지었다. "자퇴 하려면 어떻게 해야하죠?""네, 여기 서류작성하시고요. 자퇴이유 적고, 학과장님 도장을 맡으셔야 돼요." 대학교 자퇴는 간단하면서도 귀찮은 과정이었다. '아놔..뭐라고 써야 되는겨...' 서류에 이것저것 적어 나가다가 자퇴이유에서 막혔다.몇 십초를 망설이는데 보다못한 교직원이 이렇게 말했다. "그냥 간단하게 적어주시면 되요. 학업상의 이유라던지..전공이 안맞아서 새로운 공부를 하기 위해..
대입재수이야기(1) - 대학교 자퇴결심을 부모님께 말하던 날 다음 글은 어찌어찌하다가 수능을 세 번 보았던 내 청춘의 이야기다. 성공담이라기보다는 실패담 혹은 에피소드에 가깝다. "어머니..저...할 말 있는데요.." 대학교 1학년이었던 2003년 여름, 후덥지근한 여름밤이었다. 그 날은 유난히 똥줄이 탔다. 아버지는 TV를 보시느라 거실에 누워 계셨고, 어머니는 설거지를 끝내시고 내 방에 들어와 방바닥이 더럽다며 잔소리를 하시는 중이었다. "무슨 할 말?""그게..저.." 어머니는 내 표정을 보고 귀신같이 알아채셨다. 동정심을 구하는 의도된 표정이긴 했지만. "너.. 무슨 일 있구나..빨리 말해봐.." 최대한 우울한 표정으로 말씀드리면서, 어머니의 표정을 재빠르게 훝었다. "저..학교...자퇴하고 싶어요..적성도 안맞고...등록금도 비싸고..""뭐?...후,,(..
19살 수능의 추억, 슬프거나 기쁘거나 지워버렸거나 다음 글에 쓰이는 이미지는 네이버 영화에 있는 '파수꾼'의 스틸컷입니다. 글의 내용에 따라 꾸몄습니다.^^; 1. INTRO - 수능의 추억2013 수능도 얼마 남지 않았다. 대한민국 학생들중에서 수능에 대해 좋은 추억을 가지고 있는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수능처럼 신장, 간, 심장, 위장이 벌렁벌렁 떨리는 순간이 또 있을까. 부처님도 19살의 나이에 수능을 보신다면 평점심을 유지하실 수 있을지 장담할 수 없다. 수능은 어린 나이에 맞이하게 되는 극도로 긴장되는 시험이 아닐 수 없다. 2. 수능은 추억이 아닌 거지같은 현실수능은 '고등학교'라는 울타리에서 스스로 혹은 반강제적으로 습득한 공부내용들을 평가받는 자리이자, 그 점수 결과가 어떻게 나오건 개인별로 냉정하게 받아들여야 하는 냉혹한 현실 그 자..